최신 복지뉴스

복지와 고용, 보건, 주거, 교육에 관련한 최신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전체뉴스
제목 서울시, 여성안심 무인 택배함 50곳으로 확대 작성일자 2013-06-13

서울 종로구 창신동 동부여성센터에서 한 시민이 무인택배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연합뉴스DB 자료사진)
서울 종로구 창신동 동부여성센터에서 한 시민이 무인택배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연합뉴스DB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서울시가 9개 자치구 11곳에서 시범운영한 여성 안심 택배 서비스를 이달부터 21개 자치구 50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여성 안심 택배는 낯선 사람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 거주지 인근에 설치된 무인 택배보관함에서 물품을 받는 서비스다. 혼자 살고 있어 문을 열어줄 때 불안감을 느끼고 바쁜 직장생활로 택배 수령이 어려운 여성이 주 대상이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에서 추천받은 170여곳 가운데 한 달간 현장 점검을 거쳐 선정한 50곳에 무인 택배함을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무인 택배함이 새로 설치된 지역은 여성들이 많이 거주하는 다가구 주택, 원룸촌과 범죄 취약 지역 등이다.

구체적으로 종로구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동대문구 정보화도서관·청소년수련원·답십리2동 주민센터·장안동 사회복지관, 서대문구 북아현동 주민센터, 동작구 동작문화 복지센터·상도3동 주민센터, 송파구 송파여성문화관, 강동구 평생학습센터 등이다.

여성 안심 택배를 이용하려는 시민은 택배 신청 때 거주지 인근에 있는 여성 안심 택배 보관함을 물품수령 장소로 지정하면 된다.

수령 장소의 주소는 서울시 여성가족분야 누리집(http://woman.seoul.go.kr)서 확인할 수 있다.

지정된 안심택배 보관함에 물품이 배송되면 해당 물품의 배송 일시와 인증번호가 수령자의 휴대전화에 문자로 전송된다.

택배도착 알림 문자메시지를 받은 시민은 보관함에 본인의 휴대전화 번호와 전송받은 인증번호를 입력한 뒤 물품을 찾아가면 된다.

보관함은 24시간 365일 운영된다. 물품보관 시간이 48시간을 지나면 하루당 1천원씩 과금된다.

시는 여성 안심택배의 이용 상황, 효과, 사용 호감도, 민원발생 실태 등을 점검한 뒤 내년 상반기에 1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6/12 06:00 송고







전체뉴스
정보제공 연합뉴스

덧글

0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라 2009년 4월1일부터
본인확인이 되지 않은 이용자는 인터넷 게시물 작성이 제한됩니다.
광고성 글, 비방, 선동, 욕설, 인신공격등의 부적절한 내용의 글은 삭제됩니다.
(덧글은 1,000자 까지만 입력 가능합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