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복지뉴스

복지와 고용, 보건, 주거, 교육에 관련한 최신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전체뉴스
제목 6월 말까지 스케일링 받으세요 작성일자 2014-06-17

의사가 외국인 소년의 입을 면밀히 검사하고 있다.(사진)

의사가 외국인 소년의 입을 면밀히 검사하고 있다.(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이달 말까지 치과를 찾아 치석제거(스케일링)를 해야만 2013년 7월 시행된 '1년 1회 한정'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다.


17일 보건복지부와 치과의사협회에 따르면 치석제거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확대정책에 따라 지난해 7월부터 '만 20세 이상' 성인은 매년 한 차례에 한해 해마다 저렴한 비용으로 치석제거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잇몸질환 예방과 치아 보존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치석제거가 중요하지만 이전까지는 잇몸을 찢어서 염증을 치료하는 치주소파술 등 구강외과 시술 전단계로 치석을 제거하는 경우에만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7월부터 잇몸상태나 다른 치료와 무관하게 스케일링에 건강보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 것이다.

동네 치과에서 치석제거에 보통 5만원 정도를 받는 점을 고려할 때, 건강보험 적용으로 동네 치과에서는 진찰료를 포함해 본인부담금으로 약 1만3천원, 치과병원에서는 약 1만9천원만 내면 된다.

문제는 이 정책이 1년 단위로 1회만 건강보험이 적용된다는 점이다.

작년 7월부터 시행됐기에 올해 6월말까지가 1년의 기준이며, 이 기간 안에 치석제거를 받아야 2013년도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1년에 1회로 건강보험 적용 횟수가 제한되며, 1년의 기준은 매년 7월부터 다음해 6월까지이다"면서 "6월까지 치석제거를 하지 않았다고 해서 다음 1년간 2회를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올해 6월까지 치석제거를 받은 성인은 7월 이후에 2015년 6월까지 다시 스케일링을 받아도 두 번 다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치석은 잇몸에 염증을 일으킨다. 치석 때문에 잇몸 염증이 계속되면 치아를 잡아주는 뼈(치조골)까지 녹아 결국 치아를 잃게 된다. 잇몸은 한번 내려앉으면 다시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미리미리 관리해야 한다.

양치질을 열심히 해도 침 성분의 차이 등으로 치석이 잘 생기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따로 치석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6/17 06:00 송고
전체뉴스
정보제공 연합뉴스

덧글

0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라 2009년 4월1일부터
본인확인이 되지 않은 이용자는 인터넷 게시물 작성이 제한됩니다.
광고성 글, 비방, 선동, 욕설, 인신공격등의 부적절한 내용의 글은 삭제됩니다.
(덧글은 1,000자 까지만 입력 가능합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