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복지뉴스

복지와 고용, 보건, 주거, 교육에 관련한 최신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전체뉴스
제목 예뻐질려다 ’거북목‘ 될라 작성일자 2014-10-01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예뻐지기 위해 여러 아이템을 착용하다 본인의 건강을 망치는 것을 간과하고 있는 경우도 있다. 패션아이템을 통해 아름다움을 부각시키는 것은 좋지만 잘못된 착용을 통해, 본인의 건강에 무리가 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건강을 괴롭히는 것은 단순히 잘못된 자세나 생활습관 뿐만 아니라 평소 입고 다니는 옷차림, 패션 소품 또한 척추 관절 디스크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창원자생한방병원이 최근 2개월 간(7월20일 ~ 9월20일) 병원에 내원한 20대~40대 여성 환자 164명을 대상으로 ‘패션 스타일링과 건강’ 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먼저 옷 맵시를 살리기 위해 몸에 무리가 오는 것을 참고 계속 패션아이템을 착용한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서 대다수인 92%(151명)가 그렇다고 대답해, 대부분의 여성들이 평소 옷 맵시를 살리기 위해 몸에 무리가 와도 별다른 조치 없이 계속 참으며 패션 아이템을 자주 착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옷 맵시를 살리기 위해 몸에 무리가 와도 참아가며 패션 아이템을 착용한적 있다고 응답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그렇다면 주로 어떤 아이템을 착용했는지 질문한 결과, 벨트(27%)> 목걸이(20%)> 귀걸이(19%)> 스키니진(16%)> 가방(11%)> 모자(7%) 순으로 다양한 패션아이템이 착용자의 몸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아이템임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다음으로 그러한 패션아이템 착용 후 통증을 느낀 적이 있는가에 대해 질문 한 결과, 무려 84%(127명)가 통증을 느낀 적이 있다고 대답해 과반수 이상이 액세서리 착용으로 인해 건강에 이상이 생겼음을 알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패션아이템 착용 후 어떠한 통증이 발생했는지 묻는 질문에서는 허리ㆍ목ㆍ어깨 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43%(55명)로 가장 많았고 두통ㆍ불면 36%(46명)>소화장애 12%(15명)>혈액순환 장애 9%(11명) 순으로 다양한 부위의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

창원자생한방병원 강인 원장은 “장시간 크고 무거운 액세서리 착용은 목이나 어깨에 부담을 주어 근육통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하면 목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으며, 허리 쪽에 벨트를 꽉 조여 착용하면 척추디스크의 또 다른 원인이 될 수 있으니, 본인의 신체에 맞는 적당한 크기의 가벼운 장신구를 착용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통풍이 되지 않고 꽉 끼는 스키니진 또한 장시간 착용하면 혈액순환장애나 소화장애를 경험하게 되고, 심할 경우 하지정맥류, 요통, 방광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장시간 착용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무게가 무거운 귀걸이나 목걸이는 장시간 착용하면 거북목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심플하고 화려하지 않은 일상적인 복장을 착용할 때 여성들은 주로 귀걸이나 목걸이로 포인트를 주어 아름다운 옷 맵시를 만든다. 다양한 디자인, 소재, 사이즈의 액세서리가 많이 있는데 어떻게 착용하느냐에 따라 신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머리 무게를 받치고 있는 4~5Kg 목뼈는, 액세서리 같은 미미한 무게에도 민감한 영향을 받게 된다. 더욱이 목을 길게 빼고 컴퓨터 모니터를 하루 종일 보는 직장 여성들은 평소에도 항상 목 근육이 긴장된 상태로 지낸다. 무거운 목걸이나 크기가 큰 귀걸이를 착용하게 되면 목에 점점 무리가 가, 장시간 방치하게 되면 목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으며, 어깨를 기준으로 목이 앞쪽으로 기우는 일명, 거북목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게 된다.


▶ 꽉 조이는 패션벨트, 호흡장애나 소화장애를 비롯해 만성 척추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또한 잘록한 허리를 만들어줌과 동시에 밋밋한 패션에 포인트를 주는 성공한 스타일링으로 원피스나 롱 셔츠, 청남방, 자켓에 패션벨트를 많이 매치한다. 복부 상단에 벨트를 착용할 시 자칫하면 허리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트렌치코트에 빅 벨트를 매치하게 되면 잘록한 허리와 날씬한 몸매를 부각시킬 수 있다. 그러나 벨트를 지나치게 세게 쪼이게 되면, 허리가 잘록하게 보이게 하려다, 장기를 압박해 호흡 방해와 소화장애도 겪을 수 있다. 또한 복근에 영향을 끼쳐 허리근육을 긴장시켜 관절 및 척추에 무리가 오게 되어 허리를 약하게 하며, 이러한 상태가 장시간 지속되면 만성 척추디스크로 이어지게 된다.


▶ 통풍이 안되고 꽉 끼는 스키니진, 하지정맥류와 방광염, 변비 등을 야기시켜

몸에 달라붙어 다리라인을 돋보이게 하고 몸매를 커버하기에도 좋은 아이템인 스키니진은 남녀노소 불문하고 몇 년째 사랑 받는 아이템이다. 그러나 스키니진은 통풍이 잘 되지 않고 몸에 너무 꼭 맞기 때문에, 하체의 압박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혈액의 원활한 흐름을 방해해 하지부종 또는 하지정맥류의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스키니진을 장시간 지속적으로 입게 되면 변비, 요통, 신경통, 방광염 등으로 다양한 질환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kty@heraldcorp.com

저작권자ⓒ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디지털뉴스 저작권신탁관리기관인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정하는 기준과 방법에 따라 이용해야 합니다.>

전체뉴스
정보제공 뉴스와이즈

덧글

0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라 2009년 4월1일부터
본인확인이 되지 않은 이용자는 인터넷 게시물 작성이 제한됩니다.
광고성 글, 비방, 선동, 욕설, 인신공격등의 부적절한 내용의 글은 삭제됩니다.
(덧글은 1,000자 까지만 입력 가능합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