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복지뉴스

복지와 고용, 보건, 주거, 교육에 관련한 최신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전체뉴스
제목 잘못 낸 연금보험료 회사 문 닫아도 돌려받는다 작성일자 2014-10-07

내년 상반기부터 회사가 문을 닫더라도 잘못 낸 연금보험료는 근로자가 직접 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사업장 폐업 등으로 잘못 낸 연금보험료를 사용자에게 직접 돌려주기 어려운 경우 근로자 기여부분에 해당하는 금액을 근로자에게 직접 반환하는 내용을 담은 ‘국민연금법 시행령 개정령안’이 7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현재 사업장에 소속된 근로자의 연금보험료는 사용자가 납부하고 있으며 잘못 낸 금액이 있는 경우에도 사용자에게 반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업장이 문 닫은 경우나 사용자가 행방불명된 경우 잘못 낸 보험료가 있더라도 돌려주기 어려웠다.

또 최소가입기간인 10년을 채우지 못할 때 받는 반환일시금 산정 시 적용하는 이자율을 단일화한다.

현재 반환일시금은 납부한 각각의 보험료에 보험료를 낸 날의 다음 달부터 반환일시금을 받는 달까지의 기간에 이자율을 곱한 금액을 지급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보험료를 낸 이후 가입자 자격을 상실한 적이 있다면, 자격 상실 전까지는 3년 만기 정기예금 이자율을, 상실 이후에는 1년 만기 정기예금 이자율을 각각 적용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자격 상실 유무와 관계없이 동일한 3년 만기 정기예금 이자율을 적용해 반환일시금 급여가 상향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농어업인 확인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농어업 정보시스템에 경영정보가 등록된 사람은 관할 시장·구청장·읍장·면장의 확인절차를 생략할 수 있도록 했다.

복지부는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되면 근로자의 권익 보호가 강화되고 반환일시금 제도가 보다 합리적으로 운영될 것으로 기대했다.

개정안은 이르면 다음 주 공포되며 공포 후 6개월 뒤 시행된다.


문의 : 보건복지부 국민연금정책과 044-202-3630

2014.10.07 보건복지부


전체뉴스
정보제공 정책브리핑

덧글

0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라 2009년 4월1일부터
본인확인이 되지 않은 이용자는 인터넷 게시물 작성이 제한됩니다.
광고성 글, 비방, 선동, 욕설, 인신공격등의 부적절한 내용의 글은 삭제됩니다.
(덧글은 1,000자 까지만 입력 가능합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