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복지뉴스

복지와 고용, 보건, 주거, 교육에 관련한 최신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전체뉴스
제목 경력단절 전업주부, 국민연금 받을 수 있다 작성일자 2014-10-29


젊은 시절 1년 간 직장생활을 하면서 국민연금에 가입했던 전업주부 A씨(55세)는 현재 국민연금 적용제외자이다. 

그런 A씨가 ‘임의가입자’ 자격으로 국민연금에 다시 가입해도 60세 이후 국민연금을 받기는 어렵다. 남은 4년 동안 보험료를 내더라도 최소가입기간인 10년을 채울 수 없기 때문에 노령연금 수급이 곤란한 것이다. 

그러나 앞으로는 A씨와 같은 소위 경력단절 전업주부들도 노후에 국민연금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28일 국민연금 보험료의 ‘추후 납부’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을 포함한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재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는 보험료를 한 번이라도 납부한 이력이 있으면 경력단절 등으로 적용제외된 기간에 대해 추후에 보험료를 한꺼번에 낼 수 있다. 

이에 따라 경력단절 전업주부가 임의가입을 신청하거나 재취업을 통해 가입자가 되면 과거의 적용제외 기간에 대해 추후납부를 할 수 있다.

현재는 국민연금 가입자가 실직·휴직 등으로 보험료를 내기 곤란한 경우 납부예외로 인정받은 기간에 한해 당연가입자의 자격을 유지하면서 보험료를 내지 않을 수 있다. 

또 배우자가 국민연금이나 공무원연금 가입자 또는 수급자라면 당연가입에서 제외시키고 있어 전업주부가 된 경력단절 여성은 임의가입하지 않는 한 적용제외자로 분류된다.

참고로 적용제외자 중 국민·직역연금 가입자·수급권자인 배우자를 둔 무소득자(무소득배우자)는 656만명이며 이 중 보험료 납부이력이 있는 사람은 446만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추후 납부 보험료율은 납부하는 시점의 소득과 보험료율(9%) 및 소득대체율(2014년 기준 47%)을 적용한다.

경력단절 전업주부처럼 현재 소득이 없는 경우에는 지역가입자 중위소득(2014년 기준 99만원) 이상~A값(2014년 기준 198만원) 이하로 신고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한 번에 추납 보험료를 납부하기 어려운 경우는 분할해서 납부하는 것도 가능하다. 분할납부는 현행 최대 24개월에서 60개월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추납은 국민연금공단 각 지사를 방문하거나 공단 홈페이지(www.nps.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개정안은 과거 성실하게 소득을 신고해 보험료를 납부해 온 경력단절 전업주부 등 적용제외자도 장애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의 범위를 확대한다.

현재는 국민연금 가입기간 중에 발생한 장애만을 장애연금 지급대상으로 하고 있어 종전에 성실하게 보험료를 납부했더라도 적용제외기간 중 장애가 발생하면 장애연금의 혜택이 원천적으로 제한됐다.

새롭게 마련한 장애연금 기준은 적용제외 기간 중 발생한 장애라도 성실하게 보험료를 납부했다면 장애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18세부터 60세 미만까지 기간 중 발생한 장애까지 범위를 확대하고 성실납부 요건 중 어느 하나를 충족하면 장애연금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성실납부 요건은 ▲가입대상기간(18세부터 질병·부상의 초진일까지) 1/3 이상 납부 ▲최근 2년(초진일 발생 전 2년부터 초진일까지) 간 1년 이상 납부 ▲10년 납부 등이 해당된다. 
   
다만 가입대상기간에 27세 이전에 납부예외·적용제외에 해당해 보험료를 내지 않은 기간과 군 복무 기간은 포함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22세~30세까지 8년 간 직장을 다니다 육아에 전념하기 위해 직장을 그만 둔 전업주부 B씨(35)의 경우 병원에서 2급 장애 진단을 받았으나 현재 적용제외자로 8년간 보험료를 납부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장애연금 수급을 받을 수 없다. 

그러나 개정안에 따르면 18세~60세 미만까지 기간에 발생한 장애는 모두 장애연금으로 인정돼 적용제외 기간에 발생했지만 장애연금 지급대상에 해당하며 가입대상기간(22세~ 35세까지) 13년 중 8년 동안 보험료를 납부했기 때문에 가입대상기간의 1/3 요건 충족을 만족해 장애연금 수급이 가능해진다.

아울러 개정안은 장애연금과 동일한 내용으로 유족연금 지급기준을 개선한다. 

▲가입대상기간 중 1/3 이상 보험료 납부 ▲사망하기 전 최근 2년 간 1년 이상 납부(3년 이상 장기체납 제외)했다면 사망 시에 그 유족이 유족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는 적용제외자가 사망하면 사망자가 10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했어야만 그 유족에게 유족연금을 지급해 왔다. 

또 국민연금액 물가반영 시기를 현행 4월에서 1월로 조정한다. 복지부는 물가반영시기가 3개월 앞 당겨져 국민연금 수급자 1인당 연간 2만 2000원을 더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배우자 사망 등으로 유족연금 수급권 발생시에는 유족연금을 포기하고 본인의 노령(장애)연금을 선택하면 지금까지는 유족연금의 20%를 추가로 지급받았으나 그 비율을 30%까지 상향시킬 방침이다.

이와 함께 수급권자의 사망을 유족이 1개월 이내에 시·군·구에 신고하면 공단에 별도로 신고하지 않더라도 신고한 것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조남권 복지부 연금정책국장은 “그간 연금 혜택에서 소외되어 온 전업주부 등이 연금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대폭 확대되고 장애·유족연금 기준이 개선돼 급여 혜택이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입법예고가 끝나면 국민연금 가입 취약계층 지원 등 사각지대 해소방안을 포함한 ‘국민연금 종합대책’을 올해 안으로 발표해 보다 든든한 국민연금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법제처 심사를 거쳐 빠르면 올해 안에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문의: 보건복지부 국민연금정책과/연금급여팀 044-202-3601/3632
 

전체뉴스
정보제공 정책브리핑

덧글

0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라 2009년 4월1일부터
본인확인이 되지 않은 이용자는 인터넷 게시물 작성이 제한됩니다.
광고성 글, 비방, 선동, 욕설, 인신공격등의 부적절한 내용의 글은 삭제됩니다.
(덧글은 1,000자 까지만 입력 가능합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