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복지뉴스

복지와 고용, 보건, 주거, 교육에 관련한 최신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전체뉴스
제목 코로나19로 소아·청소년 정신질환 환자 65% 증상 악화 작성일자 2020-08-04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이후에도 대비책 마련해야"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아·청소년 정신질환 환자 65%의 증상이 악화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김붕년 교수는 소아·청소년 정신질환 증상과 기능의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서울대어린이병원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증후군(ADHD) 클리닉 환자와 우울증 및 불안장애로 내원한 외래환자 총 136명을 관찰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김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아·청소년 정신건강 위협 증가 요인으로 ▲ 전반적 신체활동 감소, 게임 이용 시간 증가, 수면시간 감소로 인한 분노 및 긴장 증가 ▲ 감염에 대한 공포 및 가짜 뉴스로 인한 불안 증가 ▲ 친구·선생님 등과의 교류 및 놀이 활동 감소로 인한 사회적 위축 ▲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한 가족 갈등 및 학대 위험 증가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감염 공포로 내원율이 줄어든 것도 문제였다. 소아청소년정신과 방문자가 줄면서 치료가 위축되고 증상 악화에 대한 치료개입이 지연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병원 소아정신과에서는 가정에서 활용 가능한 '소아 및 청소년을 위한 온라인 스트레스 관리 프로그램'을 지역사회와 교육 현장에 무상 제공하고 있다.


김 교수는 "소아·청소년의 정신건강은 코로나19 이후 닥칠 불황으로 인한 가족 기능의 위기와 맞물려 더욱 악화할 수 있다"며 "교육부, 보건복지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등 관계기관과 정신건강 전문가 등이 협업하는 집중적 대비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국제 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IACAPAP)에 중점적으로 소개됐다.


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8/04 11:00 송고

전체뉴스
정보제공 연합뉴스

덧글

0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라 2009년 4월1일부터
본인확인이 되지 않은 이용자는 인터넷 게시물 작성이 제한됩니다.
광고성 글, 비방, 선동, 욕설, 인신공격등의 부적절한 내용의 글은 삭제됩니다.
(덧글은 1,000자 까지만 입력 가능합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