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이슈] 올해 푸드뱅크를 통해 40억 원 상당의 농식품이 기부됩니다.
등록일2017-02-23
식품 생산자가 취약계층에 신선식품을 기부할 수 있는 기부체계 구축

 - 기부업체 세제혜택 등 제공
 - 저소득층 영양 불균형 문제 개선에 도움

푸드뱅크에 기부하면 세제혜택 등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식품 생산자가 취약계층에 신선식품을 기부할 수 있는 기부체계가 정부와 민간의 협력으로 구축된다. 이를 계기로 15개 농산물 생산자단체는 올해 푸드뱅크를 통해 40억원 상당의 농식품을 기부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전국푸드뱅크 중앙물류센터에서 농식품 나눔 업무 협약식을 개최하고 생산자단체와 식품기업의 농식품 기부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두 부처는 중앙·지역 단위 협의체를 구성해 ▲ 기부 필요성 홍보 강화 ▲ 기부단체 비용부담 완화 ▲ 식품 기부 인증 현판 제공 ▲ 세제혜택 등 인센티브 제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푸드뱅크를 통한 식품 기부는 꾸준히 늘어났으나 절대적인 양이 부족했다. 전체 기부액 중 식품 기부 비중은 1.3% 정도로 미국의 8.3%와는 차이가 크다

신선식품 기부 증가는 저소득층의 영양 불균형 문제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초생활수급자 10만 명당 영양실조 진료 인원은 2015년 48.3명으로 국민 전체 평균 10명의 5배에 이른다.

기부 참여 단체는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농협RPC운영전국협의회, 한국과수농협연합회, 한국파프리카자조회, 한국토마토대표조직, 전국수박생산자연합회 등 모두 15곳이다.

이들 단체는 쌀, 사과, 배, 파프리카, 토마토, 수박, 한우곰탕, 유제품, 버섯, 건고추 등 40억원 어치의 식품을 올해 푸드뱅크에 기부한다.

정부는 기부 식품을 사회복지시설과 취약계층에 신속하게 배분하고, 그 결과를 기부자에게 통보할 예정이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20 06:00 송고
이 정보는 2017-02-2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