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집수리·주민돌봄 지원 신청하세요…'새뜰마을사업' 추진
등록일2019-06-17

28일까지 지자체 지원 받아 8월부터 사업 시작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국토교통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도시 새뜰마을사업 지역을 대상으로 '2019년 취약지역 지원'이 추진된다고 17일 밝혔다.


새뜰마을사업은 달동네 등 도시 내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생활 인프라, 집수리, 주민 돌봄, 일자리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 전국 98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달 28일까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을 신청하면 민관 협력사업 참여 기관과 전문가의 서면 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 대상 지역이 결정된다. 실제 사업은 8월부터 지역별로 시작될 예정이다.


선정 지역에서는 노후주택 개선 사업, 주민 돌봄 사업, 사회적 경제 육성 사업 등 크게 3가지 지원이 이뤄진다.


작년부터 시작된 '노후주택 개선사업'은 KCC·코맥스 등 민간기업의 집수리 현물 자재,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인건비 지원을 받아 한국해비타트가 직접 시행하는데, 올해 지역당 40가구씩 5개 마을의 200가구 노후주택을 정비할 예정이다.


올해 새로 추진되는 '주민 돌봄사업'은 돌봄센터를 통해 복지 전문인력을 채용한 모든 새뜰마을에서 진행된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식품·생활용품을 제공하는 푸드뱅크, 의료 소외계층에게 무료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의료봉사단 사업 등 15가지의 맞춤형 복지사업이 추진된다.


사회적 경제 육성 사업도 3곳에서 펼쳐진다. 이 사업은 마을카페, 공동작업장 등을 주민으로 구성된 마을기업·협동조합이 운영해 수익을 창출하고, 자생적으로 공동체를 유지하도록 지원하는 형태다.


민간재단과 한국도시주택공사(LH)가 마을 당 연간 5억 원, 최대 3년간 총 15억 원을 들여 역량을 갖춘 사회적기업이 마을 내 주민 조직과 함께 사회적 경제를 육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김남균 국토부 도시활력지원과장은 "달동네, 쪽방 등 도시 취약지역을 위해 시작된 새뜰마을사업이 정부 혁신 차원에서 다양한 분야의 민간기업, 공공기관, 비영리단체와 함께하는 사업으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7 14:55 송고

이 정보는 2019-06-17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