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1인가구 계속 증가…'향후 10년 이상 혼자산다' 응답도 늘어
등록일2019-06-23

KB금융 '1인가구 보고서'…"예상보다도 빠르게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한혜원 기자 = 1인가구가 예상보다 빠르게 증가해 인구 감소 시점 이후에도 1인가구는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결혼 의향이 없는 1인가구 중 계속해서 10년 이상 혼자 살 것이라고 밝힌 가구 비율이 이전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KB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19 한국 1인가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인가구는 2017년 기준 약 562만 가구로, 전체 인구의 10.9%다.


이는 기존 예상치인 556만 가구를 넘어서는 것으로, 1인가구 증가 추세가 이전보다 빨라졌음을 의미한다.


한국의 총인구는 2028년 5천194만명을 정점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1인가구의 비율은 계속해서 성장해 2045년 16.3%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미혼·이혼 인구의 증가 등 가구 형태의 변화를 이끄는 요인들이 작용하면서 1인가구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1인가구의 생활 행태가 사회·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도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1인가구 비중의 증가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서울 등 9개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미 30%를 넘었다.


KB금융경영연구소가 지난 4월 수도권과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59세 1인가구 고객 2천명에게 설문한 결과를 보면 1인 가구에 결혼이나 재혼 의향을 물었더니 '언젠가는' 한다는 사람이 전체의 42.5%였다. 


이 비율은 작년 35.5%보다 7.0%포인트 올랐다.


결혼 의향이 '없다'고 답한 사람은 17.7%, '모름·계획없음'이라고 한 사람은 39.8%였다.


연령·성별로 결혼 의향이 없는 이들의 비중을 따져봤더니 20대에는 남성 비율(8.2%)이 여성 비율(4.2%)보다 높았다. 


그러나 30∼50대에서는 여성 중 결혼 의향이 없는 비율이 남성보다 더 높았다.


또 절반 이상인 52.7%가 '1인 생활을 지속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 중 53.6%는 그 이유로 '혼자 사는 것이 편해서'라고 답했다.


1인 생활의 지속 기간과 관련, 그 기간이 길어질 것이라고 예상한 응답자의 비중은 지난해 같은 조사 때보다 늘었다.


'향후 10년 이상 혼자 살 듯하다'고 밝힌 응답자의 비율은 작년 34.5%에서 올해에는 38.0%로 높아졌다. 


그 비중은 20·30대에선 남녀 간 차이가 그리 크지 않았지만, 40대 이후에선 여성이 남성보다 눈에 띄게 높았다.


nomad@yna.co.kr,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3 09:00 송고

이 정보는 2019-06-2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