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이슈] '어르신 통신비 감면' 시행 1년간 대상자 4명 중 3명 혜택
등록일2019-08-28
'어르신 통신비 감면' 시행 1년간 대상자 4명 중 3명 혜택
기초연금수급자 이통요금 신규 감면 혜택을 받는 65세 이상 노인은 약 185만 명

월 1만1천원 요금감면 대상 기초연금수급자 248만명 중 63만명은 미적용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정부가 가계 통신비 절감을 위해 작년 7월 시행한 이른바 '어르신 이동통신요금 감면' 대상자 4명 중 3명이 혜택을 본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통신업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기초연금수급자 이통요금 신규 감면 혜택을 받는 65세 이상 노인은 지난 6월 말 현재 약 185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대상자 약 248만명의 75% 수준으로, 4명 중 3명이 혜택을 받는 셈이다. 과기정통부 목표치인 174만명도 웃돌았다.


정부는 작년 7월부터 기초연금을 받는 소득 하위 70%,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월 1만1천원의 통신비 감면을 시행했다.


이통요금 감면을 받는 기초연금수급자는 시행 첫 달인 작년 7월 말 26만명에서 작년 말 125만명으로 급증했고 올해 들어 6개월간 60만명 추가로 증가했다.


그러나 25%에 달하는 63만명은 여전히 요금감면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다.


요금감면 시행 후 11개월간 1인당 최고 12만1천원을 감면받지 못한 점을 반영하면 총 미감면액은 760여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요금감면 시행후 상당 기간이 지났지만, 대상자의 25%가 혜택을 받지 못한 것은 일부 노인이 감면 대상인지를 모르고 있는 데다 이통사가 가입자의 개인정보 열람을 통해 기초연금수급자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점 등 때문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시행 1년이 안 돼 수혜자가 대상자의 75%에 달한 것은 괜찮은 성과"라며 "시행 초기 미수혜자가 많다는 지적이 여러 곳에서 제기된 점 등이 홍보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7 06:01 송고

이 정보는 2019-08-28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