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기업 64% "내년 연봉 인상할 것"…인상률은 5%가 대세
등록일2019-12-04

사람인, 기업 483곳 설문…지속적 인상·직원사기 진작 차원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내년 국내 기업의 64%가 직원들의 연봉을 올려줄 것이란 설문조사가 나왔다.


4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483개사를 대상으로 내년 연봉 인상 계획을 조사한 결과 64%(309개사)가 '인상할 계획'이라고 답했고, 36%(174개사)는 '동결하거나 삭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봉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기업들은 내년 연봉 인상률을 평균 5% 수준으로 전망했다. 응답은 5% 인상이 30.7%로 가장 많았고, 3%(25.2%), 10%(10.7%), 4%(8.4%), 2%(8.1%), 1%(5.2%)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연봉 인상률과 비교해서는 '비슷할 것'(72.2%)이란 의견이 대다수였고 '높아질 것'(13.6%), '낮아질 것'(12.3%) 등은 10%대였다.


임금을 올리는 이유로는 '꾸준하게 연봉 인상을 진행해와서'(42.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35%), '최저임금 인상 폭을 반영하기 위해'(33.7%), '직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14.9%), '현재 연봉이 낮은 편이라서'(14.6%) 등의 순이었다.


반면, 내년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하는 기업들은 '회사 매출 등 실적이 안 좋아서'(58%, 복수응답)를 첫 번째 이유로 꼽았으며 '재무 상황이 불안정해서'(39.7%), '내년 경기상황이 나빠질 것 같아서'(35.1%), '인건비 절감을 위해'(19%) 등의 이유를 들었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09:02 송고


이 정보는 2019-12-04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