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원격수업 학력 격차 확대…사대생·퇴직교원 멘토링으로 메운다
등록일2020-08-19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학력 격차 해소방안 발표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원격수업으로 학생 간 학력 격차가 벌어지는 것을 막고자 사범대생과 퇴직 교원이 학생들을 돕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9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교육격차 최소화 방안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원격수업 기간이 길어지면서 가정의 경제력과 학부모 관심에 따라 교육격차가 심해지고 있다는 우려를 고려한 조치다.


서울시교육청은 먼저 우선 학생들을 위한 일대일(1:1)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초등학교의 경우 저학년과 기초학력 지원대상 학생 등을 멘토(두리샘)가 돕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두리샘 1명이 10명 이내의 학생을 맡아 ▲ 원격수업일 출석 체크 ▲ 스마트기기 활용 지원 ▲ 수업 이수 현황 확인 등을 맡는 방식이다.


올해 2학기에는 682명의 두리샘이 6천28명의 초등학생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고교의 경우 서울 소재 사범대학 학생들이 교육 취약계층 학생의 일대일 학습서포터를 맡아 출결 점검과 과제 수행을 지원한다.


각 중·고교에서 1∼2명의 학생을 추천하면 교육지원청이 사범대학생 서포터와 매칭해줄 예정이다.


퇴직 교원도 학습격차 줄이기에 나선다.


교육청은 한글이 익숙하지 않은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 '한글마중물 교육지원단'과, 읽고 쓰고 셈하기가 느린 2학년의 기초학습 지도를 위한 '기초학력반 교육지원단'에 퇴직 교원을 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다문화가정과 한부모가정 등을 찾아 학생들을 돕는 '온라인학습 교육지원단'과 난독·경계선 장애 학생 지원을 위한 봉사활동에도 퇴직 교원을 활용한다.


교사와 전담 강사가 방학 기간 소그룹으로 기초 국어, 기초 수학 등을 가르쳤던 '초등 기초학력 온앤온 집중교실'은 2학기에 연장 운영한다.


일선 학교의 원활한 원격수업을 위해 유치원에는 놀이 중심의 수업 자료를, 초등학교에는 협력적 프로젝트 수업 동영상을 보급하고 중·고교에는 교과별 등교-원격 병행 수업 도움 영상을 제공한다.


교육 취약계층 지원도 강화한다.


먼저, 교육복지 우선지원 거점학교와 지역교육복지센터에서 9월부터 12월까지 멘토링 집중 기간을 둔다.


거점학교에서는 지역사회전문가가 교사와 협의해 학습 결손이 우려되는 학생을 대상으로 사제 멘토링을 지원하고, 25개 지역교육복지센터는 일반 학교의 학습지원 대상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학교 적응을 지원해준다.


학교 외에 구청과 마을 교육단체 등이 나서 기초학력 보장, 정서·심리 돌봄, 체험활동 등을 지원하는 '도담도담 마을샘'사업도 운영한다.


다문화학생을 위해서는 학교에만 있던 이중언어교실 강사를 서울다문화교육지원센터(다+온센터)에도 배치한다.


교육청은 이밖에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 등을 겪는 학생이 늘어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전문기관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상담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8/19 11:00 송고

이 정보는 2020-08-19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