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2021예산]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38억원…아이돌봄 2천503억원
등록일2020-09-01

여가부, 내년도 예산 1조1천789억원 편성…5.3% 증가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여성가족부는 디지털 성범죄 등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과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 등을 위해 내년도 예산 1조1천789억원을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올해(1조1천191억원)보다 5.3%(598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 디지털 성범죄 등 여성폭력 피해 지원에 37억7천만원


우선 디지털 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보호를 위해 올해(9억8천만원)보다 28억원 늘어난 37억7천만원을 편성했다.


구체적으로 생애주기별로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을 할 수 있는 플랫폼과 콘텐츠 제작에 15억원을 편성했다. 불법 영상물에 대한 모니터링, 상담, 삭제지원시스템의 기능을 강화하는 데 8억원,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지역특화 상담소 7곳을 운영하는 데 3억원을 배정했다.


아동이나 청소년 성매매 피해자에 대해 긴급구조, 상담, 자립, 치료 등을 지원하는 각 지역의 전담지원센터는 기존 10곳에서 17곳으로 늘린다.


여성폭력 방지를 위한 정책 마련에는 올해(863억원)보다 43억원 늘어난 906억원을 내년도 예산으로 준비했다. 성희롱과 여성폭력에 대한 실태조사에 10억원, 성매매 피해자 구조 지원에 7억원 등이 사용된다.


◇ 아이돌봄 서비스에 2천503억원…가출 청소년에 자립활동비 지급


아이돌봄 서비스에는 총 2천503억원의 예산이 편성돼 올해(2천440억원)보다 63억원 늘어난다.


이를 통해 아이돌봄 서비스의 연간 지원 시간을 기존 720시간에서 840시간으로 늘린다. 정부 지원 비율도 종일제(가형)는 85%, 시간제(나형)는 60%로 늘린다.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공동육아나눔터에는 85억원을 배정해 나눔터를 기존 268개에서 332개로 확대한다.


여가부는 이와 함께 가족 형태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가족센터와 상담 인력을 확대하는 데에 570억원을 배정했다. 올해(460억원)보다 110억원 늘어난 금액이다.


저소득 한부모가족의 자녀 양육을 지원하는 데에는 모두 2천626억원이 배정됐다.


이는 올해의 2천544억원보다 82억원 늘어난 것으로, 양육비 지원 인원을 확대하고 자녀 교육비 지원 단가도 인상된다.


다문화 가족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예산은 60억원에서 73억원으로 13억원 늘어난다.


여가부는 위기청소년 통합지원정보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청소년의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데에는 725억원을 편성했다.


특히 청소년쉼터에 입소한 가출청소년을 위한 자립 활동비를 1인당 5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쉼터를 퇴소할 때에는 3년간 월 30만원씩 자립지원 수당도 주기로 했다.


◇ 경력단절여성 지원에 701억원…국립여성사박물관 건립


경력단절 여성을 위해서는 재취업을 돕고 고용 안정성을 높이는데 올해(585억원)보다 116억원 늘어난 701억원을 배정했다.


이에 따라 경력단절 여성이나 미취업 여성에게 인턴근무 경험을 지원하는 '새일여성인턴' 인원은 올해보다 1천600명 늘어난 7천777명으로 늘린다.


인턴을 고용한 개별 기업에 대한 지원금 한도도 올해보다 80만원 늘어난 38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밖에 여성의 역사를 발굴하고 재조명할 국립여성사박물관 건립에 3억원을 배정했다.


oh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9/01 08:31 송고

이 정보는 2020-09-01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