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몰릴 때는 더 일해야'…직장인 81% "유연근로제 확대 필요"
등록일2020-12-23

대한상의 직장인 대상 설문조사…"근로시간 엄격 규제 비효율적"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직장인 약 80%는 유연근로제를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근로 시간과 업무 성과가 비례하지 않는다는 인식에서다.


23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직장인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근로시간에 대한 직장인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81.3%가 유연근로제 확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없다는 응답은 18.7%로 저조했다.


본인이 일하는 시간과 업무 성과가 비례하는 편이냐는 질문에는 응답자 54.4%가 비례하지 않는 편이라고 답해 비례하는 편이라는 응답(45.6%)보다 많았다.


대한상의는 "근로시간과 성과가 비례하지 않는데 근로시간만 엄격히 규제하면 비효율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 직장인 62%가 엄격한 근로시간 관리로 업무에 불편함을 겪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중견 IT업체 과장 A씨는 "고객사 요청으로 업무가 한꺼번에 몰릴 때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업무 집중도가 높은 날에 일을 다 끝내놓고 싶은 경우가 있다"며 "이런 날에도 회사에서 퇴근 시간이 됐다고 퇴근을 독촉하면 난감하다"고 말했다.


업무를 더 효율적으로 하려면 본인 스스로 유연하게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게 상의의 설명이다.


유연근로제 확대 방식에 대해서는 연구·개발(R&D) 직종 외에도 선택 근로제 정산 기간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76.3였다.


선택 근로제는 일정한 정산 기간 내에 어떤 주에는 법정근로시간을 초과해서 일하고, 다른 주에는 초과한 시간만큼 더 쉬는 제도로, 최근 R&D 업무에 한해 선택 근로제 정산 기간이 1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됐다.


식품·음료 제조업체 관계자 B씨는 "외견상으로는 R&D 업종만 연구직을 수행하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기획·마케팅 등 유관부서와 긴밀한 협력이 필수"라며 "R&D 업무만 정산 기간을 확대해 제도의 실효성이 반감된다"고 말했다.


업무가 별로 없는 날에는 퇴근 시간까지 그냥 앉아있다가 퇴근하는 경우가 많은데, 선택 근로제 정산 기간 확대로 이런 자투리 시간을 모아 휴가로 쓰고 싶다는 의견들도 제시됐다.


또한 화이트칼라 이그젬션(White-Collar Exemption) 제도 도입 필요성에 대해 많은 직장인이 공감했다. 이는 근로시간 관리를 할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적은 고소득 관리직 등에 대해 근로시간 규제를 적용하지 않는 제도로, 미국과 일본 등에서 활용하고 있다.


직장인 87.5%가 국내에서도 화이트칼라 이그젬션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고소득 직장인 기준으로는 평균 소득 7천950만원이 제시됐다.


한편 직장인들은 주52시간제에 대해 긍정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52시간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58.0%가 만족한다고 답했고, 불만이라는 응답은 11.3%였다. 중립적이라는 응답도 30.7%였다.


주52시간에 만족하는 주된 이유는 근로시간 감소(65.8%), 불필요한 업무감소(18.4%) 등이었다. 불만인 이유로는 소득 감소(37.0%), 업무 효율 저하(29.6%) 등이 꼽혔다.


전인식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글로벌 기업과 경쟁하려면 연구소, 사무실에서 혁신이 쏟아져야 하는데 주52시간이 획일적인 규제로 작동해서는 곤란하다"며 "장시간 근로는 방지하되, 우수 인재들이 일할 때 맘껏 일하고 쉴 때 충분히 쉬도록 유연근로제를 선진국 수준으로 개선하는 입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18일 직장인 300명(대기업 150명·중소기업 150명)을 대상으로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진행됐다.


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2/23 12:00 송고

이 정보는 2020-12-2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