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중년남성은 에너지 과잉, 20대 여성은 부족…전연령 나트륨 과다
등록일2020-12-23

'2020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 개정…"균형 잡힌 식생활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중년 남성은 에너지를 과잉 섭취하고 있지만, 20대 여성은 필요한 양보다 더 적은 에너지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연령별, 성별에 따른 에너지 섭취 현황을 담은 '2020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이하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을 개정해 23일 발간했다.


한국영양학회 연구를 바탕으로 개정된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은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만성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에너지와 비타민류, 무기질류 등 40종의 필요 영양소에 대한 적정 섭취 기준을 제시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여성(12∼49세)에서는 전반적으로 에너지 섭취량이 필요한 양에 비해 부족한 것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19∼29세 사이의 여성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19∼29세 여성의 경우, 하루에 필요한 에너지는 2천kcal이지만, 평균 섭취량은 이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1천794kcal로 나타났다.


또 75세 이상의 여성도 필요량인 1천500kcal보다 적은 1천305.4kcal를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50∼64세의 중년 남성은 필요량인 2천200kcal보다 많은 2천325.5kcal를 하루 평균 섭취하고 있어 섭취량 조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각 영양소에 따른 섭취 상황을 보면 50대 이상은 탄수화물을 필요 이상으로 섭취하며, 75세 이상에서는 단백질과 지질의 섭취량이 부족했다.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서는 에너지를 내는 영양소인 탄수화물을 전체 에너지의 55∼65%, 단백질 7∼20%, 지질 15∼30% 비율로 섭취할 것을 권고한다.


그러나 50∼70대에서는 탄수화물이 전체 에너지 섭취 비율의 69%에서 최대 77%까지 차지하고 있어 과잉 섭취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75세 이상 고령 여성에서는 평균 단백질·지질 섭취 비율이 각각 11.5%, 13%로 필요량에 미치지 못했다.


전 연령대에서 나트륨 섭취량은 매우 높게 나타났다.


한국인의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하루 3천255mg(2018년도 기준)으로 19∼64세 성인의 하루 충분 섭취량인 1천500mg보다 2배 이상 많다.


나트륨 과다 섭취로 인한 만성 질환을 예방하려면 최소 하루 섭취량을 2천300mg까지는 줄이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윤신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이 식생활 지침으로 활용돼 건강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균형 잡힌 식생활 개선에 도움이 되도록 건강증진 정책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2/23 09:28 송고

이 정보는 2020-12-2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