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뇌혈관 환자, 퇴원 이후에도 돌본다…49개 의료기관 선정
등록일2020-12-23

보건복지부, 급성기 환자 퇴원 지원 시범사업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뇌혈관 환자가 퇴원 이후에도 맞춤형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시범사업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전국 6개 권역, 49개 의료기관을 '급성기 환자 퇴원 지원 및 지역사회 연계 활동 시범사업' 기관으로 선정해 오는 28일부터 2023년 12월까지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범사업은 의료기관 내 환자지원팀이 환자를 입원부터 퇴원까지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된다.


환자지원팀은 재활의학과, 신경과, 신경외과, 가정의학과 전문의 등 의사와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다.


가정으로 퇴원한 환자는 의료진이 전화 또는 문자 등을 활용해 상태를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환자의 질병 및 투약상태 등을 상담한다.


급성기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회복기 의료기관인 재활의료기관과의 유기적인 연결망을 구축해 의료기관 질 관리 등을 실시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환자 통합 평가 이후 퇴원계획 수립을 의무화하고, 지역사회 연계 수가를 마련하는 등 뇌혈관 질환 환자가 퇴원 이후에도 맞춤형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시범사업 기관은 필수 지정기준(환자지원팀 인력 구성)을 충족하고 권역 심뇌혈관질환 센터나 재활의료기관 지정 등 조건을 만족하는 경우 서류 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김헌주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국장은 "급성기 환자 퇴원 지원을 통해 퇴원환자의 원활한 지역 복귀를 지원하고 장기적으로 환자 및 가족들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2/23 13:49 송고

이 정보는 2020-12-2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