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출산지원금 지자체 제각각…정부 "출산 후 1년 넘게 살면 줘야"
등록일2020-12-24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A씨는 2019년 4월 임신한 몸으로 장거리 출퇴근을 하는 것이 힘들어 직장 근처에 집을 얻고 이사 계약을 마쳤다. 그러나 출산 예정일보다 일찍 진통이 와 이사 하루 전 출산했고, 다음 날 가족들은 전입신고를 했다.


A씨 가족은 1년 넘게 거주한 뒤 지자체에 출산지원금을 신청했으나, 지자체는 아이의 출산일이 전입 전이라며 지원금 지급을 거부했다. A씨는 결국 정부에 고충 민원을 넣었다.


국민권익위는 출산 뒤 온 가족이 이사 온 후 1년 넘게 거주했다면 출산지원금을 지급하라고 해당 지자체에 권고했다고 24일 밝혔다.


출산을 장려하기 위한 지원금은 각 지자체가 마련한 조례에 따라 지급된다.


출산 당시 해당 지자체 전입 여부, 출산 후 지자체 거주 기간 등에 따라 지급 요건이 상이하지만 출산 장려라는 취지에 맞게 적극적으로 지원금이 지급돼야 한다는 게 권익위의 판단이다.


권익위는 "출산지원금이 출산을 장려하고 가정의 경제적 지원을 위해 도입된 만큼 이와 관련해 적극행정을 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2/24 11:11 송고

이 정보는 2020-12-24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