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통일부, 올해 북한이탈주민 829명 생계비 긴급지원
등록일2020-12-31

코로나19 취약계층 전수조사…경영자금·심리조사 지원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통일부는 올해 북한이탈주민 취약계층 전수조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위기 계층 829명을 긴급 지원했다고 31일 밝혔다.


통일부는 상반기 조사에서 438명, 하반기 조사에서 391명의 '위기 의심자'를 찾아 생계비와 의료비 등을 긴급 지원했다.


또 독거노인과 고령자, 무연고 청소년, 자영업자, 영농인 등에 방역과 생활필수품, 장학금, 경영자금, 심리검사 등을 지원했다.


이를 위해 당초 예산을 조정해 장학금은 4억1천만 원에서 5억9천9백만 원으로, 창업지원금은 8억6천7백만 원에서 10억6천7백만 원으로, 영농정착지원금은 5억4천1백만 원에서 6억4천1백만 원으로 확대했다.


한편 내년 1월 4일부터는 북한이탈주민 자산형성지원제도(미래행복통장) 운영 지침이 개정돼 시행된다.


미래행복통장은 북한이탈주민이 매월 근로소득의 일정 금액을 저축하면 정부가 월 최대 50만 원까지 동일한 금액을 최대 4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운영 지침 개정으로 최초 약정기간 2년이 지난 뒤 중도에 해지할 경우 연 단위로 지급되던 지원금을 월 단위로 지급받을 수 있다.


또 2년 이내에 금융교육을 이수하도록 한 규정을 고쳐 최대 4년 이내까지 이수하면 되도록 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생활밀착형 정착지원 정책의 내실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2/31 10:14 송고

이 정보는 2020-12-31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