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미국서 코로나 앓은 산모의 아기 83명중 72명이 항체 물려받아"
등록일2021-01-31

美연구서 면역글로불린G 항체 이전…해당 신생아가 감염된 사례 없어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산모의 아기 대다수가 항체를 갖고 태어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NN방송에 따르면 필라델피아 아동 병원의 신생아 전문의인 더스틴 플래너리 박사와 동료들은 1천400명 이상의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이전에 감염된 적이 있는 임신부 83명 중 72명에게서 태반을 통해 면역글로불린G(IgG) 항체가 아기에게 이전된 것이 확인됐다.


lgG 항체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워 인체의 감염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미국의학협회 소아과 저널에 발표한 글에서 "이 연구는 코로나19 질병에서 신생아를 보호하기 위해 엄마로부터 유래된 특정 항체가 제공될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엄마에게서 태어난 신생아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없었다.


CNN은 "코로나19 항체가 종종 임신 기간 엄마에게서 아기에게로 이전되고, 아기에게 최소한 일정한 보호장치를 물려줌을 시사하는 연구"라고 지적했다.


또 연구원들은 임신부의 예방 접종이 태아를 보호할지도 모른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한다며 이 가능성은 연구할 만한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31 07:49 송고

이 정보는 2021-01-31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