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근속연수 따라 임금인상' 호봉제 기업 54.9%…3.8%P 감소(종합)
등록일2021-02-26

직무급 확산은 느려…노동부, 직무평가 기준 자료 발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저성장 고령화 시대 임금체계로 부적합하다는 지적을 받는 호봉제를 운용 중인 기업이 아직도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100인 이상 사업장 가운데 호봉제를 운용하는 곳은 54.9%로 조사됐다.


호봉제 사업장 비율은 현 정부 첫해인 2017년 60.3%, 2018년 59.5%, 2019년 58.7%로 눈에 띄는 변동이 없다가 지난해 3.8%포인트 하락했다.


노동부는 작년 1월 '직무·능력 중심의 임금체계 확산 지원 방향'을 발표하며 호봉제 중심의 임금체계 개편에 시동을 건 바 있다.


호봉제는 근속 연수에 따라 임금이 오르는 연공급 임금체계로 과거 고도성장기에 노동자의 장기근속을 유도하는 역할을 했지만, 저성장 고령화 시대에는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과도하게 늘린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에 따라 직무 난이도, 업무 수행 능력, 맡은 역할의 가치 등을 기준으로 하는 직무급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직무급은 '동일 가치 노동 동일 임금'의 원칙에도 부합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연공급 임금체계의 직무급 전환은 쉽지 않은 실정이다.


우선 임금 삭감을 우려하는 노조의 반발이 만만치 않다. 직무급을 도입하려면 개별 직무의 상대적 가치를 매기는 직무 평가가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객관성과 공정성 논란도 일 수 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 금융산업위원회도 직무급 도입을 포함한 임금체계 개편 방안을 논의했지만, 지난해 2월 노동계 반대로 합의가 무산된 바 있다.


노동부는 직무 중심의 임금체계 도입에 활용할 수 있는 참고 자료 발간 등을 통해 산업 현장의 자율적인 임금체계 전환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임금체계 전환에 쓰이는 '직무평가도구'도 개발·보급 중이다. 직무평가도구는 개별 직무의 상대적 가치를 매기는 기준을 가리킨다.


노동부는 보건의료, 은행, 정보기술(IT) 등 9개 업종의 직무평가도구를 개발했는데 최근 건설업과 조선업을 추가했다.


노동부는 은행업과 철강업의 직무평가도구 활용 매뉴얼과 업종별 직무평가도구 활용 모범 사례집도 발간했다. 이들 자료는 정부 포털 사이트 '임금직무정보 시스템(www.wag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2/26 10:23 송고

이 정보는 2021-02-26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