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이슈] 건강은 예방이 최고, 국가예방접종 잊지 말고 챙기세요!
등록일2016-01-29
우리아이 초등학교 입학 전 ‘4개 백신’ 꼭 접종하세요.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5차 폴리오 4차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2차 일본뇌염 사백신 4차 또는 생백신 2차 예방접종도우미(http://nip.cdc.go.kr)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예방접종기록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복지부·교육부, 입학 후 3개월간 예방접종 기록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단체생활을 처음 시작하는 초등학교 취학 아동의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한다. 감염병을 예방하려는 차원이다.

27일 보건복지부와 교육부는 초등학교 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입학 후 3개월간 4종 백신에 대한 예방접종 기록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확인 대상 예방접종은 만 4~6세에 받아야 하는 ▲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5차 ▲ 폴리오 4차 ▲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2차 ▲ 일본뇌염 사백신 4차 또는 생백신 2차 등 4가지다.

복지부는 "어린이가 취학하는 만 6~7세 시기는 영유아 때 받은 예방접종의 면역력이 점차 감소해 감염병 발생에 취약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예방접종 내역은 학교에서 교육정보시스템(NEIS)을 통해 접종 여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보호자가 별도로 예방접종 증명서를 제출할 필요는 없다.

다만, 접종받은 의료기관에서 전산 등록이 안 되거나 면역 결핍, 특이반응 등의 이유로 예방접종 금기자인 경우에는 '예방접종 증명서'를 발급받아 제출하면 된다.

초등학교 취학을 앞둔 자녀의 보호자는 예방접종도우미(http://nip.cdc.go.kr) 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접종 내역이 등록됐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혹시 빠진 접종이 있다면 전국 7천여 곳의 지정 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주소지에 관계없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취학 아동의 예방접종 확인으로 학령기 아동의 접종률이 높아지면 교내 감염병 유행을 예방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국가예방접종 사업에 따라 A형·B형 간염, 수두 등 14종의 백신을 무료로 접종할 수 있다. 6월부터는 자궁경부암 예방접종도 추가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은 전면 무료로 시행되고 있다"며 "본인과 친구들의 건강을 위해 빠진 접종이 있으면 접종을 완료하고 입학해달라"고 조언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27 12:00 송고
이 정보는 2016-01-29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