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이슈] "신혼부부, 행복주택서 살아주오" 청약 자격 확대
등록일2015-08-28
행복주택, 예비 신혼부부까지 청약자격 확대 ※행복주택이란? 대학생·신혼부부·사회초년생 등 젊은층의 주거안정을 위하여 교통이 편리하거나 직장과 학교가 가까운 곳에 저렴하게 공급하는 새로운 공공임대주택을 말합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이 신혼부부들 사이에서 상대적으로 인기를 끌지 못하자 국토교통부가 대책을 내놨다.

국토부는 '신혼부부'의 특성에 맞춰 행복주택 입주 기준을 조정하는 등 제도를 연말까지 바꾸겠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입주자모집 공고일에 혼인신고가 된 상태인 신혼부부'만이 청약할 수 있으나 '입주자모집 공고일에 결혼할 계획이 있는 신혼부부'도 청첩장이나 예식장 계약서 등으로 확인되면 청약이 가능하도록 확대한다.

부부가 살 집은 결혼을 준비하며 구하는 경우가 많은데 혼인신고를 해야만 청약할 수 있어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았기 때문이다. 다만 행복주택을 공급받은 '예비 신혼부부'는 입주할 때까지는 혼인신고를 하도록 할 방침이다.

신혼부부에게는 방과 거실이 하나씩 있는 전용면적 36㎡ 정도의 '투룸형'을 우선 공급한다는 방침도 세워졌다. 또 아이를 낳아 가족이 늘면 더 넓은 행복주택으로 옮길 수 있게 청약을 한 번 더 허용할 계획이다.

현재는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이 결혼해 가족이 증가하면 행복주택 청약 기회를 한 번 더 부여하고 있다.

지난달 행복주택 지구로서 처음으로 입주자를 모집한 송파삼전, 서초내곡, 구로천왕, 강동강일 지구의 경쟁률은 평균 10대 1이었다.

그러나 구로천왕 지구의 신혼부부 배정 물량 187가구(29㎡)에 대해서는 143명만 입주를 신청했고 강동강일 지구의 신혼부부 몫 208가구(29㎡)는 입주신청자가 130명에 그쳤다.

송파삼전과 서초내곡 지구는 신혼부부에 공급되는 물량(25가구) 이상의 입주신청자를 모으는 데 성공했지만 송파삼전 지구의 49㎡ 주택 3채에 483명의 입주신청이 몰린 것을 빼면 나머지 주택의 입주경쟁률은 평균을 밑돌았다.

국토부는 KTX수서역세권에 1천910가구, 인천 논현역 주변에 450가구, 경남 진해국가산업단지 인근에 460가구 등 행복주택 5천가구의 입지를 최근 추가 확정해 전국 119곳에서 행복주택 7만가구를 공급하는 사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26 11:00 송고
이 정보는 2015-08-28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