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전국 수유시설 3천259개...10곳 중 8곳은 1일 이용자 10명 이하
등록일2018-09-17

37%는 '여성전용'…10곳 중 9곳 실내온도·환기·청소 '적정'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유아에게 모유나 우유를 먹일 수 있는 수유시설은 전국에 3천259곳이 마련되어 있지만, 이용률은 그다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유시설 10곳 중 4곳은 '여성전용'으로 아빠는 사용할 수 없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7월 전국 보건소를 통해 실시한 수유시설 실태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정부가 실시한 수유시설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 결과를 보면, 수유시설은 전국적으로 총 3천259개가 설치돼 있다. 설치 장소를 구분해보면 공중(다중)시설 1천34개(31.7%), 공공기관 782개(24%), 공공청사 759개(23.3%), 교통시설 500개(15.3%), 학교(교육기관)시설 84개(2.6%), 민간기업 100개(3.1%) 등이다.


전체 수유시설의 93.5%는 외·내부인 모두 사용이 가능했다.


하지만 1일 이용자가 10명 이하인 곳이 82.3%에 달해 이용 빈도는 대체로 낮았다.


시설 관리주기는 86.7%가 1일 1회 이상이었고, 7.4%는 7일에 한 번 또는 비정기적으로 관리가 이뤄졌다.


아빠도 이용 가능한 시설은 63.1%로 집계됐다. 나머지는 아빠가 수유시설에 출입하지 못하게 막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었다.


수유시설 비품을 살펴보면, 소파·테이블이 있는 곳은 전체의 96.2%였다. 기저귀 교환대를 갖춘 곳은 72.5%, 냉난방기·정수기가 있는 곳은 76.8%였다.


실내온도 및 환기상태는 88.2%가 적정했고, 1.2%는 미흡했다. 수유실 내 바닥청소 등 오염관리는 89.9%가 적정했고, 0.8%는 미흡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실태조사를 계기로 수유시설 관리·운영실태의 정례적 관리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유시설 위치는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운영하는 수유시설검색 시스템(www.sooyusil.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12:00 송고

이 정보는 2018-09-17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