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만 3∼4세 미디어 이용 하루 4시간8분…WHO 권고기준 4배"
등록일2021-01-13

"3∼9세 어린이 10명 중 8명, 온라인 동영상 본다…유튜브 편중"

한국언론진흥재단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우리나라 만 3∼9세 어린이는 하루 평균 4시간45분 동안 미디어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만 3∼4세의 이용 시간은 4시간8분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인 하루 1시간의 4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표한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에 따르면 만 3∼9세 어린이의 TV, 스마트폰, 태블릿PC, 컴퓨터 등 4대 매체 이용 시간은 284.6분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TV를 시청한 시간이 129.8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스마트폰 80.9분, 태블릿PC 48.3분, 컴퓨터 25.6분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어린이는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스마트 미디어를 높은 비율로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82.8%가 일주일간 스마트폰을 이용했으며 스마트 TV(79.7%), 태블릿 PC(62.6%), 컴퓨터(41.6%), 인공지능 스피커(23.4%) 등의 이용률도 높았다.


또한,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이용한 비율이 78.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게임 플랫폼(37.3%), 포털·검색 엔진(22.0%), 메신저 서비스(20.4%), SNS(11.9%) 등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이용하는 어린이의 94.8%는 유튜브를 이용해 2, 3위인 넷플릭스(17.7%), 네이버TV(6.0%)와 큰 차이를 보였다.


보호자가 어린이에게 미디어를 허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아이의 스트레스 해소 및 기분전환을 위해서'였다. TV의 경우 52.0%,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44.7%가 이 항목에 응답했다.


다른 주된 이유는 '보호자가 다른 일을 하거나 쉬는 동안에 방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였다. 이 항목에 TV의 경우 46.4%, 스마트폰은 37.0%의 응답 비율을 보였다.


다만, 보호자 74.9%는 미디어의 '부적절한 언어'를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다음으로 '무분별한 광고 노출'(68.9%), '콘텐츠의 폭력성'(68.0%), '콘텐츠의 선정성'(66.1%),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55.6%), '특정 계층과 집단에 대한 차별, 비하'(54.3%) 순이었다.


보호자 72.3%는 자녀의 미디어 이용을 제한하거나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전국 만 3∼9세 어린이 2천161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월14일부터 2개월 동안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1%포인트다. 보고서 전문은 한국언론진흥재단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이달 중 단행본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13 10:39 송고

이 정보는 2021-01-1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