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초중고생 키는 찔끔 크고 체중 늘어…4명 중 1명 과체중·비만
등록일2020-07-22

10명 중 7∼8명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라면·패스트푸드 먹는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지난해 초·중·고교생 4명 중 1명은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신장은 미미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생활습관은 악화해 패스트푸드 섭취는 늘고 땀 흘릴 정도의 신체 활동은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전국 1천23개 표본학교의 건강 검사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학생 건강 검사 표본통계 분석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 초중고생 과체중 이상 비율 꾸준히 상승…농·어촌서 높아

 

지난해 학교급별 최고 학년의 평균 신장을 보면 초등학교 6학년은 남학생 152.1㎝, 여학생은 152.3㎝로, 2015년보다 각각 0.7㎝, 0.4㎝ 크는 데 그쳤다.

 

중학교 3학년 남학생의 평균 신장은 4년 전보다 0.8㎝ 큰 170.5㎝, 여학생은 같은 기간 0.6㎝ 큰 160.4㎝로 조사됐다.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의 평균 신장은 174.0㎝, 여학생은 161.2㎝로, 2015년과 견줘 각각 0.5㎝, 0.3㎝ 컸다.

 

지난해 학교급별 최고 학년의 평균 몸무게는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 48.8㎏, 여학생 46.1㎏으로 2015년보다 2.2㎏, 0.9㎏ 늘었다.

 

중학교 3학년 남학생의 경우 65.3㎏, 여학생은 55.3㎏으로 각각 3㎏, 0.9㎏ 증가했다.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의 평균 체중은 71.5㎏, 여학생은 58㎏으로 각각 2.1㎏, 0.9㎏ 늘었다.

 

지난해 과체중(같은 성별·연령대 100명을 체질량지수가 적은 순서대로 한 줄로 세웠을 때 85번째 이상 95번째 미만에 해당하는 경우) 학생 비율은 10.7%, 비만(같은 성별·연령대 100명을 체질량지수가 적은 순서대로 한 줄로 세웠을 때 95번째 이상인 경우) 비율은 15.1%로 나타났다.

 

과체중 이상 비율은 총 25.8%로, 최근 5년간(2015∼2019년) 매년 1%포인트 수준으로 확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보면 농어촌(읍·면) 지역 초중고생의 과체중·비만 비율은 도시 지역 학생들보다 1.4∼3.0%포인트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학교급 올라갈수록 패스트푸드 섭취 늘고 신체활동 줄어

 

아침 식사를 거르는 학생 비율은 초등학생 5.64%, 중학생 17.56%, 고등학생 21.60%로 학교급이 오를수록 상승했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한다는 학생은 초등학생 68.59%, 중학생 78.71%, 고등학생 81.11%로 조사됐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라면을 먹는다는 학생도 초등학생 78.30%, 중학생 88.28%, 고등학생 82.59%로 나타났다.

 

아침 식사 결식률이나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라면을 섭취한 비율은 최근 5년간(2015∼2019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건강을 위해 권장되는 식습관인 '우유·유제품 매일 섭취율', '채소 매일 섭취율'은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떨어져 20∼45% 수준에 그쳤다.

 

특히 '채소 매일 섭취율'은 전체 학교급에서 30% 미만으로 나타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에 3번 이상 숨이 차거나 땀이 날 정도로 격렬한 신체활동을 한다는 학생 비율은 초등학생 58.60%로 나타났으나 중학생 35.08%, 고등학생은 22.46%로 떨어졌다.

 

안경을 쓰지 않은 상태에서 시력이 0.7 이하이거나 시력을 교정 중인 학생의 비율은 지난해 53.22%로, 2017년(53.88%) 이후 2년 연속 하락했다.

 

치아우식증(충치) 유병률은 25.01%였다. 이 비율은 2015년(27.50%) 이후 꾸준히 줄어들다가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2.17%포인트 올라 상승세로 전환됐다.

 

교육부는 균형 잡힌 영양 섭취·바깥 놀이 중심의 비만 예방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올해 건강검진부터 대사증후군 선별 검사, 중성지방 검사 등을 추가로 실시해 학생들의 건강 회복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조명연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장은 "학생의 건강 문제를 예방하고 개선하기 위해서는 학교에서의 체계적인 보건 교육은 물론 가정·지역 사회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학생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학부모님과 지역 사회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7/22 12:00 송고

이 정보는 2020-07-22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