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코로나19로 소아·청소년 정신질환 환자 65% 증상 악화
등록일2020-08-04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이후에도 대비책 마련해야"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아·청소년 정신질환 환자 65%의 증상이 악화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김붕년 교수는 소아·청소년 정신질환 증상과 기능의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서울대어린이병원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증후군(ADHD) 클리닉 환자와 우울증 및 불안장애로 내원한 외래환자 총 136명을 관찰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김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아·청소년 정신건강 위협 증가 요인으로 ▲ 전반적 신체활동 감소, 게임 이용 시간 증가, 수면시간 감소로 인한 분노 및 긴장 증가 ▲ 감염에 대한 공포 및 가짜 뉴스로 인한 불안 증가 ▲ 친구·선생님 등과의 교류 및 놀이 활동 감소로 인한 사회적 위축 ▲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한 가족 갈등 및 학대 위험 증가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감염 공포로 내원율이 줄어든 것도 문제였다. 소아청소년정신과 방문자가 줄면서 치료가 위축되고 증상 악화에 대한 치료개입이 지연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병원 소아정신과에서는 가정에서 활용 가능한 '소아 및 청소년을 위한 온라인 스트레스 관리 프로그램'을 지역사회와 교육 현장에 무상 제공하고 있다.


김 교수는 "소아·청소년의 정신건강은 코로나19 이후 닥칠 불황으로 인한 가족 기능의 위기와 맞물려 더욱 악화할 수 있다"며 "교육부, 보건복지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등 관계기관과 정신건강 전문가 등이 협업하는 집중적 대비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국제 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IACAPAP)에 중점적으로 소개됐다.


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8/04 11:00 송고

이 정보는 2020-08-04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