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올해 학생 115만명에게 맞춤형 국가장학금 3.9조원 지원한다
등록일2021-02-03

'코로나 생계 곤란' 학생에게 장학금 추가 지원…근로장학생 재택근무 허용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정부가 올해 맞춤형 국가장학금으로 학생 약 115만명에게 총 3조8천788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국가장학금 지원', '대학생 근로 장학사업', '우수 학생 국가 장학사업' 계획을 한꺼번에 담은 '2021년 맞춤형 국가장학금 기본계획'을 3일 발표했다.


세 가지 사업을 합친 맞춤형 국가장학금 총 규모는 3조8천788억원으로, 작년보다 157억원 줄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 영향이 '국가장학금' 예산에 반영됐다"면서 "'국가장학금' 예산은 줄었지만 '대학생 근로 장학사업'이나 '우수 학생 국가 장학사업' 예산은 지난해보다 늘어 지원 대상이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저소득·중산층 이하 가정의 등록금 부담 완화를 돕는 '국가장학금'은 약 103만명에게 3조4천831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희망 학생에게 노동 기회를 제공하고 노동의 대가로 장학금을 지원하는 '대학생 근로 장학사업'의 지원 대상은 약 12만명, 지원 금액은 약 3천579억원이 편성됐다.


분야별 선도 인재를 양성하고 저소득층 우수 고교생에게 해외 유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우수 학생 국가 장학사업'은 378억원이 배정돼 약 4천400명을 지원하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교육부는 가계의 실직·폐업 등으로 경제 상황이 곤란해진 학생에게 등록금의 10% 수준에서 국가장학금을 추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근로장학생의 재택근무도 허용한다.


아울러 학기당 근로 한도를 450시간에서 520시간으로 상향 조정해 근로를 더 원할 경우 장학금을 더 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기초·차상위 가구에 대한 지원 단가를 인상하고 다자녀 가구의 셋째 이상 자녀는 등록금을 전액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등록금을 인하하거나 동결하는 대학에 정부가 지원하는 국가장학금Ⅱ 유형의 참여 조건도 개선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가장학금Ⅱ 유형은 학생 1인당 평균 등록금 인상 여부를 보고 지원을 결정하는데, 등록금이 상대적으로 적은 인문·사회계열 학과의 충원이 안 돼 실제로 평균 등록금이 오르지 않았는데도 산식에 따라 평균 등록금이 인상되는 것처럼 나타나는 경우가 생겨 학과 구조조정을 하는 대학이 오히려 어려워지는 경우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과 구조조정을 원활히 논의할 수 있도록 학과를 신·증설해 자연적으로 평균 등록금이 상승할 때는 평균 등록금이 인상돼도 예외적으로 인상하지 않은 것으로 인정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육부는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www.kosaf.go.kr)에서 2021학년도 1학기 국가장학금 2차 신청을 이날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접수한다고 밝혔다.


2021학년도 신입생이나 지난 1차 신청 기간(지난해 11월 24일∼12월 29일)을 놓친 재학생은 이번 기간에 신청할 기회를 얻는다.


지원 절차 등에 대한 추가 정보가 필요한 학생은 한국장학재단 현장 지원센터에 방문해 상담하면 된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2/03 06:00 송고

이 정보는 2021-02-0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