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유은혜 "교육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충분한 협의 필요"
등록일2021-01-15

경남교육감과 간담회…"정책 취지에는 공감"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충분한 노사협의와 이해관계자 의견 청취를 거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에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과 간담회를 열고 경남교육청이 추진하는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의 공무직 전환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경남교육청은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 348명을 대상으로 이달 19일 면접 평가를 진행한 후 주 40시간 근무하는 교육공무직으로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 채용 공정성을 무너뜨려 다른 이들의 기회를 박탈한다는 주장이 일자 면접 평가를 잠정 연기했다.


유 부총리는 경남교육청이 교원 행정 업무 경감, 방과후학교 안정화를 추진하려던 정책 취지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고용 안정 원칙과 공정한 채용 원칙의 두 가지 정책 목표를 조화시켜야 하는 매우 어려운 과제"라며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경남교육청의 당초 정책 목표가 교사의 행정 업무 경감을 통한 학교의 교육력 향상이었던 만큼 향후 교육행정 실무사 등 신규 채용 확대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교육감은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겠다고 답했다.


박 교육감은 "향후 교원단체, 노동조합 등 교육 공동체의 의견을 수렴해 가장 적합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15 14:16 송고

이 정보는 2021-01-15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