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서울시, 강남 도심에 공공주택 22세대 공급…문화시설도 조성
등록일2019-07-11

역삼동 민간개발사업…도시계획시설 폐지 부지 활용 첫 사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강남 도심부에 청년과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11일 강남구 언주로 563번지(역삼동 653-4) 도시계획시설 폐지 부지에 공공주택을 짓는 내용의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을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민간 스포츠센터(스포월드)가 있던 부지에 민간개발사업을 통해 일반분양주택 163세대, 공공임대주택 22세대를 문화시설(노인·유아문화센터)과 함께 조성하는 내용이다.


애초 해당 부지는 도시 계획상 체육시설로만 활용하게 돼 있지만 이번 고시를 통해 현 도시계획시설 폐지가 확정되면서 공공주택 건설이 가능해졌다.


도시계획시설 폐지 부지를 활용한 공공주택 공급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3월 19일 관련법(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으로 기부채납할 수 있는 공공기반시설에 공공주택이 포함되면서 도시계획시설 폐지 부지에도 공공주택을 지을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이 도심형 공공임대주택 공급이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간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공공주택 공급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06:00 송고

이 정보는 2019-07-11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