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작년 오피스 매매시장 13조원대…전년보다 14% 증가"
등록일2021-01-06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지난해 국내 오피스 매매시장이 13조원대로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부동산종합서비스기업 신영에셋에 따르면 지난해 중대형 오피스빌딩(서울·분당권역 소재 거래면적 3천300㎡ 이상)의 거래 금액은 13조6천753억원으로, 2019년(11조9천673억원) 대비 14% 증가했다.


작년에는 거래 규모가 큰 프라임급 오피스빌딩 매각이 하반기에 집중되면서 하반기 매매 금액(9조5천억원)이 상반기 대비 2.3배로 폭증했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연간 평균 거래금액이 8조4천억원인 점을 고려했을 때, 작년 하반기에만 연간 평균 거래금액을 1조원 이상 웃돌았다.


신영에셋은 코로나19 확산에도 하반기에 오피스 매매시장의 거래가 급증한 이유로 리테일과 호텔, 해외 부동산 등 부동산 대체투자 대안 상품의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들 상품의 경우 수익성이 급락했고, 회복 시기 또한 섣불리 점치기 어렵기 때문이다.


반면, 오피스 시장의 경우 강남과 분당·판교권역의 안정세가 여전하다.


또 오피스빌딩을 매입한 이후 상대적으로 수익 확보가 용이한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이나 임대주택 등 오피스빌딩 외 다른 용도로 전환(Conversion) 개발하는 '컨버전 트렌드'가 확산하는 것도 오피스 매매시장 규모가 커진 원인으로 꼽힌다.


작년 상반기 강남권역에서 주로 발생했던 컨버전 트렌드는 하반기에 도심권역(부림빌딩, 광일빌딩 등 2건)과 여의도권역 및 서울 기타권역(KT강동지사 등 3건)으로 확산했다.


최재견 신영 부동산리서치센터장은 컨버전 트렌드가 올해도 지속하며 오피스빌딩 매매가 11조원을 웃돌 것으로 전망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06 11:02 송고

이 정보는 2021-01-06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