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나도 확진자 마주쳤나?'…동선 겹치면 알려주는 교통 앱
등록일2021-01-13

서울시, 마이데이터 활용한 대중교통 정보 앱 '마이티' 출시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동선과 이용자의 이동 경로가 겹칠 때 알려주는 등 다양한 대중교통 정보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마이티(My-T)'를 15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앱은 이용자가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위치정보(GPS)와 교통카드 승하차 정보, 교통수단별 와이파이 접속 정보, 대중교통 운행정보 등을 결합·분석해 개인의 이동 궤적을 파악한다. 이 정보를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과 비교해 겹치는 지역이 발생하면 자동 알람으로 알려준다.


또 택시·버스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가 확진됐을 때도 이들의 동선 정보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확진자 접촉의심자가 신속하게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고, 정보 부족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이 앱은 감염병 노출 알림 정보 외에도 대중교통 혼잡도 기반 길찾기 서비스, 통행 분석을 통한 나만의 이동 경로 제공,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예약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향후 민간기업의 서비스와 결합해 쿠폰·할인·포인트 등 혜택을 늘릴 계획이다.


이 앱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한 '2020년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실증서비스 지원사업'에 선정돼 개발됐다.


마이데이터는 여러 기관과 기업에 흩어진 개인의 정보를 한곳에 모아서 확인하고 이 정보를 업체 등에 제공해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한 것이다.


다만 이 앱은 안드로이드 버전으로만 출시됐다. 아이폰 버전 개발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스타트업·소기업 등이 누구나 자유롭게 데이터를 이용하고 사업화할 수 있는 교통 허브 생태계를 조성해 시민에게 더 많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13 11:15 송고

이 정보는 2021-01-13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