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다음달 청년위원회 출범…`청년일자리 창출' 지원
등록일2013-03-25



(세종=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갈수록 심화하는 청년층 취업난을 해결하고자 정부 부처와 민간이 참여하는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가 출범한다.

기획재정부는 22일 대통령에게 청년 정책을 자문하는 청년위원회를 설치하는 내용의 '청년위원회 규정 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이르면 4월 중순께 첫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위원회의 핵심 기능은 청년의 창업ㆍ취업 등 일자리 창출에 관한 정책을 발굴해 대통령에게 자문하는 것이다.

지역과 연령별로 균형 있게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 복지를 위한 개선책도 제시한다. 청년정책 현황과 정책 권고를 담은 보고서와 백서도 매년 펴내기로 했다.

우선 과제는 청년들의 국외 진출을 지원하는 'K-무브' 프로젝트다.

지난달 22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청년특별위원회(청년특위)는 'K-무브 추진본부'를 설치해 4년간 4천800억원의 예산을 들여 글로벌 청년리더 육성ㆍ국외 취업 수요 파악ㆍ'K-무브 스쿨' 운영 등을 추진하겠다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위원장은 새누리당 김상민(40) 의원이 맡게 될 전망이다. 그는 19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한 초선 의원으로, 인수위 청년특위 위원장을 맡았다.

위원회는 각 부처 장관과 민간 전문가 등 50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정부 측 위원은 기획재정부 장관,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교육부 장관, 외교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보건복지부 장관, 고용노동부 장관, 여성가족부 장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국무총리실장, 대통령 수석비서관 등 12명이다. 민간 위원은 38명 이내로 대통령이 위촉한다.

정기회의는 분기마다 1차례 여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필요하면 임시회의를 연다.

중앙부처 공무원이나 민간전문가 중 한 명을 위원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단도 구성해 위원회 업무를 지원한다.

기재부에선 국장급(1급) 1명과 과장급(4급) 공무원 등이 파견될 예정이다.

위원회 사무실은 서울 세종로 KT[030200] 빌딩에 꾸려진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3/22 13:55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