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만성질환 1000만 시대, 근거기반 질병예방서비스 도전과 과제
등록일2015-11-11
- 제1회 질병예방서비스 심포지엄 개최 -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는 ‘근거기반 질병예방서비스의 도전과 과제’라는 주제로 공중보건 사업 수행시 근거에 기반한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평가와 확산 체계 사업계획을 보고하는 「제1회 질병예방서비스 심포지엄」을 11월 11일(수) 그랜드힐튼(서울)에서 개최한다.

○ 이번 심포지엄은 시·도 및 시·군·구 만성질환 사업담당자, 유관기관 및 학계 등 약 300여명이 참석하며, 만성질환 질병예방서비스의 도입 필요성과 ‘15년도 권고 주제인 만성질환 예방서비스(제2형 당뇨병 예방을 위한 당뇨전단계 대상 효과적 중재), 금연 및 흡연 예방서비스(매스미디어 캠페인의 금연 및 흡연예방 중재 효과)에 대한 근거평가 및 권고방법, 국외 근거기반 기관의 사업과 그 사례가 소개된다.

□ 인구고령화로 만성질환의 부담이 증가하고 있어 효과적인 만성질환 예방 및 관리를 위해서는 기존 연구결과를 수집·분석한 공중보건사업의 근거 마련이 절실하다.

○ 주요 선진국은 효과적인 만성질환 예방 및 관리를 위해 개별 보건사업 결과를 체계적으로 검토하여 근거를 만드는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 (미국) AHRQ의 질병예방특별위원회(USPSTF)와 CDC의 지역사회예방서비스위원회(CPSTF)에서 ‘예방약, 검진, 건강상담’과 ‘지역보건사업 가이드라인’을 개발 보급
- (영국) NICE에서 ‘임상진료지침’, ‘공중보건 가이드라인’ 및 ‘사회복지서비스 가이드라인’ 개발 및 보급
- (캐나다) PHAC의 예방의료대책위원회(CTFPHC)에서 일차의료를 지원하는 ‘임상진료지침’ 개발 및 보급

□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는 금년에 공중보건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질병예방서비스위원회(Korea Preventive Services Task Forces, 이하 KPSTF)’를 운영하여 근거에 기반한 임상예방서비스(검진, 예방약, 건강상담)와 지역사회 예방서비스(건강행태개선, 질환관리 등 지역사회 보건사업) 분야의 공중보건정책 의사결정 수행 체계를 마련하고자 한다.

○ 질병예방서비스위원회는 공중보건 전문가, 일차의료 전문가, 방법론 전문가 등 15명 이내로 구성된 본위원회(KPSTF)와 실무위원회(working group), 사무국(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관리과), 근거평가센터(Evidence Practice Center, '15년 현재 한국보건의료연구원)로 구성되어 있다.

○ 권고 주제는 수요조사를 통한 정기조사와 관심 주제에 대해 수시조사를 통해 설정되고, 체계적 근거평가를 통해 권고 수준을 결정한다.

< 질병예방서비스위원회 기본 절차 >

○ 결정된 권고안을 바탕으로 ‘공중보건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파악된 근거와 실행의 격차(evidence-practice gap)는 만성질환 분야의 근거창출 과제를 발굴하는 연구체계와 연계하여 선순환 체계를 만들고자 한다.

□ 향후에도 질병관리본부는 ‘질병예방서비스위원회’ 운영을 통해 보건 정책 결정이나 권고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2015.11.11 보건복지부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정책브리핑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