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이슈

최신의 알차고 유용한 복지 뉴스/이슈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이는 엄마만 키우나요' 아빠 육아휴직 올해 1만명 넘는다
등록일2017-07-17

상반기 5천101명…육아휴직자 중 남성비율 두 자릿수 돌파

육아휴직 급여 150만원까지 인상, 육아정보 플랫폼 '파파넷' 개설


(세종=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육아를 위해 과감하게 휴직하는 아빠들이 올해 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상반기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남성 육아 휴직자 수가 지난해 대비 52.1% 늘어난 5천101명으로 집계돼, 연말까지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17일 밝혔다.


남성 육아 휴직자 수가 지난해 7천616명, 2015년 4천872명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가파른 증가세다.


전체 육아 휴직자 중 남성 비율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육아 휴직자(4만4천860명) 가운데 남성 비율은 11.3%로 작년 같은 기간(7.4%)보다 4%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이같은 현상은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등 육아휴직 장려 정책과 공동 육아에 대한 남성의 책임감 확대에 기인하는 바 크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주로 여성인 1차 육아휴직 사용자에게는 최대 1년간 통상임금의 40%(상한 100만원)를 급여로 지급한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도는 대개 남성인 2차 사용자에게 첫 3개월에 한해서만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 150만원)로 인상해 지급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또 2017년 7월1일 이후 태어난 둘째 자녀부터 2차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첫 3개월 간 급여를 200만원까지 보전해준다.


고용부에 따르면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도를 이용한 남성은 상반기 1천817명으로 작년보다 80% 늘었다.


고용부는 출산·육아기 부모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1차 육아휴직 사용자에게 지급하는 급여를 통상임금의 40%(상한 100만원)에서 80%(상한 150만원)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경 예산과 연계해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남성이 육아휴직 신청 및 육아 과정에서 겪는 고충을 덜어주고 심리적 안정감을 심어주기 위해 온라인 통합정보 플랫폼인 '파파넷'을 8월 중 개설할 방침이다.


육아휴직 제도는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가 있는 근로자가 최대 1년간 휴직할 수 있는 제도다. 이를 이행하지 않는 사업주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7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