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장기기증 늘어 작년 2천865명... 대기자는 더 늘어 3만명
등록일2017-11-13

질병관리본부, 장기기증 홍보 강화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우리나라의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자가 꾸준히 늘고 있지만, 이식대기자보다는 여전히 부족해 기증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장과 간장, 췌장, 심장, 폐 등의 장기기증자는 2013년 2천422명, 2014년 2천476명, 2015년 2천567명, 2016년 2천865명 등으로 증가세다.


특히 뇌사 장기 기증자는 2013년 416명, 2014년 446명, 2015년 501명, 2016년 573명 등으로 늘었다.


뼈와 연골, 근막, 피부, 인대, 심장판막, 혈관 등의 인체조직 뇌사 기증자도 2013년 128명에서 2014년 115명으로 줄었다가 2015년 148명, 2016년 157명으로 상승했다.


그렇지만, 장기나 인체조직을 이식받고자 대기하는 환자규모와 비교해서는 턱없이 모자란다.


이식대기자는 2013년 2만6천36명, 2014년 2만4천607명, 2015년 2만7천444명 등에 이어 2016년에는 3만286명으로 3만명을 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다른 선진국보다 떨어지는 장기·인체조직 기증 비율을 높이고자 '기증희망등록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자'는 메시지를 담은 홍보영상을 만들어 온라인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우리나라 인구 100만명당 뇌사 기증자는 9.96명으로 스페인 36명, 미국 28.5명, 이탈리아 22.52명 등과 견줘서 많이 낮다.


질병관리본부는 3가지 버전으로 홍보영상을 제작해 14일부터 3주간 매주 1편씩을 본부 페이스북, 홈페이지에 올리고 네이버 포스트, 유튜브, 삼성화재 옥외전광판 에도 제공한다.


해당 영상을 개인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유하고 질병관리본부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가족 여행 상품권(100만원), 백화점 상품권(10만원) 등 푸짐한 경품도 줄 계획이다.


장기와 인체조직을 기증하길 원하면 장기이식관리센터 홈페이지(www.konos.go.kr)에서 본인이 공인인증서 또는 휴대폰 인증을 통해 신청하거나 전국 보건소와 의료기관 등 422개 등록기관을 방문해 직접 기증희망자 등록신청서를 쓰면 된다.


본인이 신청서를 직접 작성해 장기이식관리센터(☎02-2628-3602)로 우편(서울 영등포구 버드나루로14가길 24) 또는 팩스(02-2628-3629)로 보내도 된다.


다만, 미성년자는 법정대리인 동의와 관련 서류가 필요하다.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3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