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고용보험 가입자 9월 40만명 증가...31개월 만에 최대 폭
등록일2018-10-09

고용 질 개선 신호…전체 양적 증감은 통계청 고용동향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고용보험에 가입한 취업자가 지난달 2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용보험을 통한 사회안전망에 들어온 취업자가 대폭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고용행정통계로 본 9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천328만2천명으로, 작년 동월(1천287만9천명)보다 40만3천명(3.1%) 늘었다.


이는 월별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 폭으로는 2016년 2월(41만9천명)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올해 들어 월별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증가 폭을 점점 확대해 이번에 처음으로 40만명대에 진입했다.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대폭 증가한 것은 지난 7월 주 15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의 고용보험 가입 요건 완화 등으로 가입 대상을 확대한 데 따른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노동부의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 미가입자와 일용직,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 이 때문에 전체적인 고용의 양적 증감은 오는 12일 통계청이 발표할 9월 고용동향에서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용보험 피보험자 대폭 증가를 이끈 업종은 서비스업이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887만1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7만8천명 증가했다.


소매업 생산을 포함한 소비 관련 경기지표 호조에 따라 소매업과 도매업의 피보험자는 각각 3만9천명, 2만4천명 증가했고 한국에 오는 외국 관광객 증가 등으로 음식점업과 숙박업의 피보험자도 각각 3만6천명, 5천명 늘었다.


제조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지난달 357만8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8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구조조정으로 피보험자가 계속 줄고 있는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 업종을 제외하면 제조업 피보험자는 2만1천명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기타 운송장비 업종의 피보험자는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작년 동월 대비 감소 폭은 지난 5월만 해도 2만6천명이었으나 지난달에는 1만3천명으로, 점차 작아지는 추세다.


업황 부진이 계속되는 자동차 업종에서도 지난달 피보험자가 8천명 감소했다. 그러나 자동차 업종의 피보험자 감소 폭도 작아지고 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자는 39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만3천명(6.3%)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6만5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천명(5.6%) 줄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가 작년 동월보다 감소한 것은 7개월 만이다. 이는 지난달 추석 명절 기간 이동 등으로 구직급여 신청을 미룬 사람이 많은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건설 경기 둔화로 건설업의 구직급여 신청자는 작년 동월보다 1만6천명 늘었다.


지난 8월 6천158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달 5천50억원으로 줄었다. 그러나 이는 작년 동월보다는 449억원(9.8%) 늘어난 수치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09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