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장애인 23.8%, 주 2회 이상 운동…전문지도 경험은 7.3%'
등록일2019-01-10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 10년새 3배 증가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주기적으로 생활체육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장애인은 4명 중 1명꼴인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전국 등록 재가(在家) 장애인 5천 명으로 2018 장애인 생활체육 실태조사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주 2회 이상, 1회당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장애인은 전체의 23.8%였다. 2007년 대비 3.7%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은 해마다 점진적으로 증가해 2009년 조사 때의 7.0%와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었다.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근처 야외 등산로나 공원'(61.5%)이었으며 '집 안'(31.8%), '장애인 체육시설'(14.9%), '공공체육시설'(9.6%) 순으로 뒤를 이었다.


운동을 경험한 이들은 가장 중요한 보완점이 '비용 지원'(27.1%)이라고 답했다. 이어 '체육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14.5%),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3.6%), '보조 인력 지원'(7.3%) 등도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생활체육 전문 지도자의 지도를 받은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7.3%에 그쳤다.


문체부 관계자는 "장애인이 근거리에서 이용할 수 있는 '반다비 체육센터'를 확충하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장애인 생활체육 정책을 홍보하는 한편 장애인 생활체육 지도자 육성과 배치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0 09:15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