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초등학교 30% 앞에 보행로 없어…담장 옮겨서라도 길 만든다
등록일2019-03-14

교육부-행안부, 통학 안전대책 협의…보도·차로 구분없는 교문도 개선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제대로 된 통학로가 없었던 초등학교 앞에 보도가 설치되고, 보행로와 차도의 구분이 없었던 교문도 개선된다.


교육부와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안전한 통학 환경 조성 방안을 14일 발표했다.


행안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6천여곳 중에 주변에 보도가 아예 없는 학교가 1천834곳(30.6%)으로 조사됐다.


이 중 46%(848곳)는 주변 구조 변경 없이도 보도를 설치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학교들의 경우 올해 6월까지 통학로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나머지 54%(986곳)는 도로 폭이 좁거나 공간이 부족한 등의 이유로 바로 보도를 설치할 수 없는 상태로 파악됐다.


이런 경우에는 교육 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학교 담장이나 축대를 이전하는 등 학교부지를 이용해 통학로를 최대한 확보하기로 했다.


또 두 부처는 교문과 주차장 등에 학생 보행로와 차도의 구분이 따로 없는 학교도 개선하기로 했다.


교육부가 지난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유·초·중·고 1만1천966개 학교 중에 4천793개 학교(40%)가 교문 등에 보행로와 차도의 구분이 없다고 답했다.


앞으로는 교문 출입구를 나누는 등의 방식으로 차량과 학생 동선이 분리되고, 주차장 위치 조정 등이 이뤄진다.


모든 학교에 단계적으로 개선이 이뤄지지만, 우선은 유치원과 초등학교가 대상이다. 정부는 관련 예산을 확보해 시·도별 상황에 맞게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교육부와 행안부는 학교 주변 공사 때문에 통학로가 막히게 될 경우 학교장·시공사·교육청·지방자치단체 등이 사전에 안전대책협의회를 꾸려 통학 안전대책을 협의하도록 지자체·교육청에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기로 했다.


학교 통학버스 안전관리도 강화된다.


통학버스 '갇힘 사고' 방지를 위해 모든 통학버스에 의무화된 어린이 하차 확인 장치를 교육청·지자체·경찰 등이 주기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어린이 통학버스 승·하차 정보를 교원·학부모에게 실시간 전송하는 '통학버스 위치 알림 서비스' 장비도 확대 설치한다. 지난해 전국 통학버스 500대에 설치됐고, 올해 700대에 더 설치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행안부 관계자 등은 이날 오전 대전 서구 탄방초등학교를 방문해 통학로 안전을 점검하고, 학교 관계자 및 학부모 등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4 06: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