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서울시 장애인 바우처택시 지원 대상·폭 확대…50억 투입
등록일2019-04-16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장애인을 위한 '바우처택시'를 지원할 대상과 폭을 5월부터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기존 4천 명에 올해 5월과 10월 각 3천 명을 더해 총 1만 명으로 늘린다.

 

올해 예산은 50억 원이며 내년에는 100억 원을 투입, 이용 대상을 2만 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1∼3급 시각장애인, 1∼2급 신장장애인만 바우처택시를 이용할 수 있었다.

 

앞으로는 휠체어를 안 타는 중증의 지체·뇌 병변·자폐·신장 1∼2급 장애인, 시각 1∼3급 장애인, 호흡기·지적 1급 장애인도 바우처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지원 금액은 올해 택시요금 인상을 고려해 1회 최대 1만5천 원에서 2만 원으로 올린다.

 

바우처택시는 서울시와 협약을 맺은 민간 콜택시 업체의 차량을 이용할 경우 요금의 일정 부분을 시에서 지원하는 택시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이용자 대기시간은 줄고 편의는 높아질 것"이라며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장애인을 위한 바우처택시 서비스 대상 확대로 장애인의 생활권을 대폭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6 06: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