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장애인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 증가에 두리발 대폭 증차
등록일2019-05-14

장애인등급제 개편에 부산지역 이용대상 5천800명→1만1천명
올해 두리발 30대 증차…장애인 콜택시와도 3년 연장 계약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는 장애인등급제 개편으로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두리발'을 증차한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6단계인 장애인등급이 7월부터 2단계로 줄어들면서 부산지역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는 현재 5천800여명에서 1만1천여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시는 올해 21억원을 투입해 장애인 교통수단인 두리발을 30대 증차하고 낡은 차량 20대를 교체하기로 했다.

 

2022년까지 총 103대를 증차하고 48대를 교체할 방침이다.

 

증차가 마무리되면 부산 시내에는 두리발 231대가 운영된다.

 

시는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시각, 신장, 지적장애인 등을 위한 장애인 콜택시(자비콜)와도 3년 연장 계약을 했다.

 

시는 비 휠체어 장애인을 대상으로 장애인 콜택시 이용을 유도해 두리발 배차시간을 현재 50분에서 30분대로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현대자동차와 협약을 통해 교통약자 이용 패턴을 분석해 최적화된 장애인 교통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4 09:03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