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여름 냉방에 첫 에너지바우처…취약계층 60만가구 전기료 지원
등록일2019-05-15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한국에너지공단은 올 여름부터 전국의 노약자·장애인 등 취약계층 60여만 가구에 평균 7천원가량의 여름 전기요금 바우처를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에너지공단은 2015년부터 취약계층에 가구당 겨울 난방비 12만원 안팎을 지원해 왔다. 하절기 에너지비용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은 노약자, 장애인 등이 있는 생계·의료급여 수급 가구다.

 

여름 바우처는 7∼9월 전기요금에 적용된다. 9월까지 소진하지 못한 금액은 겨울철 난방비 바우처로 자동 전환된다.

 

여름 바우처를 받으려면 22일부터 전기료 고지서를 갖고 관할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여름 바우처를 신청하면 겨울 난방비 바우처도 별도 신청 없이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에너지바우처 콜센터(☎ 1600-3190)나 홈페이지(www.energy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공단은 에너지바우처 대상자 중 노인, 장애인이 많은 것을 고려해 고령자, 시각장애인 등을 위해 '보이스아이코드(Voiceye Code)'를 홍보물에 도입했다. 스마트폰이나 PC로 보이스아이 앱을 실행해 각 페이지 상단에 있는 코드를 스캔하면 해당 페이지에 적힌 글이 음성으로 나와 정보 접근성을 높여준다.


sungj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11:34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