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지난해 서울 노인학대 2천여건…절반이 정서적 학대
등록일2019-06-11

11∼12일 어르신 인식개선 사진전…"세대간 존중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노인학대는 2천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시에 따르면 서울시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 서울시북부노인보호전문기관 등 시가 운영하는 노인보호전문기관 2곳이 집계한 결과 지난해 노인 학대는 총 2천90건 발생했고 정서적 학대가 1천34건으로 전체의 49.5%를 차지했다.

 

신체적 학대가 763건으로 36.5%, 방임이 143건으로 6.8%, 경제적 학대가 98건으로 4.7% 등이었다. 유기 12건, 성적 학대 10건 등도 있었다.

 

학대 전체 건수는 2016년 2천150건에서 2017년 1천910건으로 줄었다가 다시 늘어났다.

 

정서적 학대는 비중이 2016년 46.3%, 2017년 46.4%에서 눈에 띄게 증가했다.

 

시는 "매년 어르신 인권에 대한 관심을 넓히고 학대행위를 예방하고자 인식개선 교육을 시행하고 있으나 정서적 학대는 오히려 증가했다"고 우려했다.

 

올해는 4월까지 총 639건의 노인학대가 발생했다. 역시 정서적 학대가 320건, 50.1%로 가장 많았다.

노인학대 신고 접수 건수는 2016년 1천117건, 2017년 1천470건, 2018년 1천681건으로 매년 늘어났다.

 

올해는 4월까지 593건이 들어와 이 추세라면 지난해보다 많을 전망이다.

 

시는 오는 15일인 세계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앞두고 11∼12일 시청 신청사 1층에서 '어르신 인식개선 사진전'을 개최한다.

 

시는 "어르신에 대한 근본적인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다양한 세대가 서로 존중하는 가치를 공유하는 기회를 마련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1 06: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