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대기업이 비정규직 더 쓴다…1천인 이상 기업 42%
등록일2019-07-11

2019년 고용형태공시 결과…"지난 3년간 비정규직 감소 추세"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상시 노동자 1천명 이상인 대기업의 비정규직 사용 비율이 여전히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11일 발표한 '2019년도 고용형태공시 결과'에 따르면 1천인 이상 기업 815곳의 소속 외(간접고용) 노동자 비율은 20.9%로, 공시 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 3천454곳의 평균(18.1%)보다 2.8%포인트 높았다.

 

간접고용 노동자는 기간제와 함께 비정규직으로 분류된다.

 

1천인 이상 기업의 기간제 노동자 비율(21.4%)은 평균(22.3%)보다 0.9%포인트 낮았다.

 

그러나 간접고용과 기간제를 합한 비정규직 비율은 42.3%에 달해 평균(40.4%)보다 1.9%포인트 높았다.

 

1천인 이상 대기업의 소속(직접고용) 노동자 비율은 79.1%로, 평균(81.9%)보다 2.8%포인트 낮았다.

직접고용 노동자 가운데 단시간 노동자 비율(7.3%)은 평균(6.3%)보다 1.0%포인트 높았다.

 

고용형태공시는 300인 이상 기업이 노동자의 고용 현황을 공개하도록 해 자율적으로 고용 개선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2014년부터 시행 중이다.

 

올해부터는 1천인 이상 기업의 사업장별 고용형태와 간접고용 노동자의 주요 업무도 공시 대상에 포함됐다.

 

1천인 이상 기업에 속한 사업장의 간접고용 노동자의 주요 업무는 청소(480곳)가 가장 많았고 경호·경비(313곳), 경영·행정·사무(194곳), 운전·운송(184곳)이 뒤를 이었다.

 

고용형태 공시 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이 공시한 전체 노동자 수는 485만9천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직접고용 노동자는 397만9천명(81.9%)이었고 간접고용 노동자는 88만1천명(18.1%)이었다. 직접고용 노동자 중 계약 기간의 정함이 없는(정규직) 노동자는 309만3천명(77.7%)이었고 기간제는 88만6천명(22.3%)이었다.

 

직접고용 노동자 가운데 단시간 노동자는 25만2천명(6.3%)이었고 이 중 10만2천명은 정규직으로 고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노동부는 "최근 3년 동안 소속 외 노동자와 기간제 노동자는 줄어드는 추세이지만, 단시간 노동자는 다소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