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4곳 추가 설치…전국 9곳으로 확대
등록일2020-01-13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여성가족부는 폭력피해 이주여성에게 전문적인 상담과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4곳을 올해 추가로 설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상담소는 이주여성에게 가정폭력, 성폭력, 부부갈등과 관련해 한국어 및 출신 국가 언어로 전문적인 상담을 제공하고 체류·보호 지원에도 나선다. 의료·법률, 보호시설 연계 등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앞서 상담소는 2019년 대구, 충북, 인천, 전남, 제주에 각각 1곳씩 설치됐다.
 
여가부는 1월 14일부터 2월 3일까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신청을 받는다. 여성 인권, 다문화 관련 분야 전문가 5명 내외로 구성된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심사위원회'를 통해 이주여성 상담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은 가정폭력 상담소로서 ▲ 3년 이상 운영 ▲ 이주여성 상담 실적 및 시설평가 결과 우수 ▲ 이주여성 상담·보호 관련 사업실적 2년 이상 비영리법인·단체면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여가부는 올해부터 3년간 전국 128개 가정폭력상담소에 상담원 각 1명씩을 순차적으로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황윤정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상담소가 폭력으로 고통받는 이주여성들의 어려움과 고민을 듣고 이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도록 상담 및 지원 서비스 기반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3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