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2024년까지 드림스타트 이끌 '슈퍼바이저' 229명 양성한다
등록일2020-06-30

복지부·아동권리보장원 '슈퍼비전' 체계 강화…"사례 관리 역량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보건복지부와 아동권리보장원은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한 드림스타트 사업 사례 관리사의 역량을 키우기 위해 '슈퍼비전' 체계를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드림스타트는 생활이 어려운 가구의 12세 이하 아동과 가족이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현재 전국 229개 시·군·구에서 진행하고 있다.


슈퍼비전은 드림스타트를 담당하는 사례 관리사들이 효과적으로 대상 아동을 관리할 수 있도록 숙련된 전문가가 동료 혹은 신규 관리사를 교육·지도하거나 돕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슈퍼비전은 2009년부터 각 지역에서 자율적으로 실행해 왔지만, 지원 부족으로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이에 복지부와 아동권리보장원은 각 사례 관리사들에게 전문 지식·정보를 제공하고, 지도 전문가인 '슈퍼바이저'를 올해 40명 양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단계적으로 관련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슈퍼바이저는 사례 관리사로 5년 이상 일한 사람 가운데 신청을 받으며 기본·심화 교육 등 135시간의 교육을 이수하고, 아동권리보장원의 '자격검정 심의'를 통과해야 자격을 부여한다.


복지부는 매년 40∼50명씩 슈퍼바이저를 양성해 2024년까지 총 229명을 전국에 배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슈퍼바이저의 자격 기준, 운영 매뉴얼, 교육 및 보상·평가 체계 등도 마련할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슈퍼비전 체계 강화를 통해 다문화, 북한 이탈 주민, 청소년 부모 등 다변화되는 서비스 대상자와 학대 등 고위험 아동에 대한 현장 대응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6/30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