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작년말 근로자 수 1천615만 7천명...전년보다 2.5%↑
등록일2016-01-29
11월 평균급여 306만 2천원으로 2.6% 올라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고용노동부는 작년 12월 사업체 종사자 수가 1천615만 7천명을 기록해 전년 같은 달보다 39만 5천명(2.5%)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농업을 제외한 전 산업의 1인 이상 표본 사업체 2만 5천여곳을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산출됐다.

고용계약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근로자 수는 45만 6천명(3.5%) 늘었으며, 1년 미만인 임시·일용근로자는 8만 2천명(-4.6%) 감소했다.

학습지 교사, 보험설계사 등 일정급여 없이 판매수수료나 봉사료 등을 받는 기타 종사자는 2만 1천명(2.2%)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8만 4천명), 도·소매업(6만 8천명), 제조업(5만 9천명) 등이 늘었다. 숙박·음식점업(-3천명) 등은 감소했다.

11월 기준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06만 2천원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2.6%(7만 9천원) 늘었다.

상용직의 월평균 임금총액은 323만 3천원으로 2.6%(8만 3천원) 증가했다. 임시·일용직은 142만 6천원으로 4.2%(5만 8천원) 늘었다.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74.2시간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5.2시간(3.1%) 증가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29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