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청소년 7명중 1명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초등생도 '빨간불'
등록일2017-05-25
남학생은 인터넷, 여학생은 스마트폰에 더 중독…"중독연령 낮아지는 추세"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우리나라 청소년은 7명 중 1명꼴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에 중독된 것으로 나타났다. 남학생은 인터넷, 여학생은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경우가 많았다.

여성가족부는 올해 3∼4월 전국 청소년 141만3천725명을 상대로 한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 전체의 14.3%에 해당하는 20만2천436명이 인터넷 또는 스마트폰 '위험·주의사용자군'으로 판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위험사용자군'은 2만2천715명, '주의사용자군'은 17만9천721명이었다. 위험사용자군은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지나치게 집착해 관련 기관의 전문적 지원이 필요한 경우, 주의사용자군은 경미한 중독 수준이지만 과의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경우를 말한다.

인터넷 위험·주의군은 12만9천966명, 스마트폰 위험·주의군은 13만5천181명이었다. 지난해 조사에 비해 인터넷 중독은 1만4천723명 증가한 반면, 스마트폰 중독은 3천204명 감소했다. 지난해 조사대상은 145만6천753명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학생은 인터넷, 여학생은 스마트폰에 더 중독된 상태였다. 인터넷 위험·주의군은 남학생 6만9천786명, 여학생 6만180명이었다. 스마트폰 위험·주의군은 남학생 6만2천307명, 여학생 7만2천874명으로 나타났다.

올해 조사는 초등학교 4학년 46만7천742명, 중학교 1학년 44만4천597명, 고등학교 1학년 50만1천386명에게 온라인으로 설문해 진행됐다.

인터넷 위험·주의군은 중학교 1학년이 5만2천586명으로 가장 많고 고교 1학년이 3만9천278명, 초등 4학년이 3만8천102명이었다. 스마트폰 위험·주의군은 고교 1학년(5만8천837명), 중등 1학년(4만9천473명), 초등 4학년(2만6천871명) 순이었다.

인터넷·스마트폰에 중독되는 연령이 점점 낮아지는 추세도 확인됐다.

스마트폰에 중독된 고교 1학년은 2015년 8만3천570명에서 올해 5만8천837명으로 줄었지만, 초등 4학년은 1만6천735명에서 2만6천871명으로 2년새 1만명 이상 늘었다.

인터넷 중독 청소년 역시 고교 1학년은 같은 기간 4만1천858명에서 3만9천278명으로 소폭 감소한 반면, 초등 4학년은 2만3천483명에서 3만8천102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여가부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전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통해 위험군 청소년에게 상담·병원치료·기숙형 ·치유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며 "과의존 저연령화 현상에 따라 초등생 대상 가족치유캠프를 확대하고 부모교육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5 06: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