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서울 상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83세대 들어선다
등록일2019-10-17

지하 3층∼지상 8층 규모…내년 2월 착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지하철 7호선·경의중앙선·경춘선이 지나는 상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83세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17일 중랑구 상봉동 109-34번지 상봉역 역세권 청년주택 83세대 공급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결정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상봉역 청년주택은 건축심의와 허가를 거쳐 내년 2월 착공해 2021년 3월 입주를 시작한다. 


건물은 연면적 4천789.54㎡, 지하 3층∼지상 8층 규모로 건립된다. 지상 1∼2층에는 근린생활시설과 공공청사가 들어서고, 지상 3∼8층에는 청년주택과 입주민 커뮤니티 시설이 조성된다. 지하에는 주차장 34면이 설치된다. 이 중 4면은 공유차량 '나눔카' 전용으로 쓰인다. 


총 83세대 중 공공임대는 6세대, 공공지원 민간임대는 77세대다. 


공공임대는 주변 시세의 30%, 민간임대는 시세의 85∼95% 수준에서 공급된다. 


전체 물량 중 약 30%인 28세대는 신혼부부 몫이다. 


공공청사(약 164㎡)는 기부채납 방식으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건물 층수를 6층에서 8층으로 완화하는 조건으로 민간으로부터 공공청사를 기부받기로 했다.


시는 건물이 들어서는 일대가 패션·봉제 사업 진흥지구인 만큼 입지 특성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공공청사를 활용할 계획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민간사업자가 서울시 지원을 받아 역세권에 짓는 임대주택으로, 만 19∼39세 청년층에 우선 공급된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7 06: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