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모든 유치원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사용 의무화(종합)
등록일2019-10-17


11월1일 학부모 서비스 개통…우선모집 11월5일 시작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올해부터 공·사립 등 모든 유치원에서 온라인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인 '처음학교로'를 이용해야 한다.


교육부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4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고 2020학년도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위한 '처음학교로' 학부모 서비스를 11월1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처음학교로'(www.go-firstschool.go.kr)는 학부모가 유치원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입학 신청·추첨·등록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2016년 11월 서울과 세종·충북교육청에서 처음 도입했다.


그동안 국·공립유치원에는 의무적으로, 사립유치원은 희망하는 곳만 시행돼 사립유치원 참여도는 지난해 59.4% 수준이었다. 그러나 올해 모든 시·도교육청에서 조례 제정을 통해 사립유치원 참여를 의무화했다.


우선모집은 11월5∼7일 접수, 12일 추첨·결과 발표, 13∼14일 등록 일정으로, 일반모집은 19∼21일 접수, 26일 추첨·발표, 27∼29일 등록 일정으로 진행된다. 


우선·일반모집 모두 각각 최대 3곳까지 신청할 수 있다. 추가모집은 유치원별로 12월2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진행된다.


교육부는 그동안 문제로 지적됐던 부분들을 일부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접수 첫날과 추첨·발표일에 접속자 폭주로 장시간 대기해야 하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처음학교로' 서버를 증설했다.


자동완성 기능을 적용해 유치원 이름을 모두 적지 않아도 유치원을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고 유치원별 알림문자 발송 기능도 추가했다.


세종시교육청은 모든 유치원, 인천·대전시교육청에서는 공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접수 기간 모집인원 대비 접수 현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추가모집에는 처음 지원했던 3개 유치원에 모두 탈락한 경우만 지원 기회를 부여한다.


교육부는 일부 사립유치원에서 '처음학교로' 서비스 개통 전 미리 현장 접수를 유도하는 등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와 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는 유치원에는 유아교육법에 따라 대응하고 교육청 재정 지원을 제한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처음학교로 참여가 의무사항인 만큼 참여 유치원 명단은 교육청별로 모두 공개하고 관련한 행·재정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면서 


"유치원 공공성 강화 정책 중 학부모 편의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인 만큼 현장에 잘 안착하도록 교육청과 교육부가 각별히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7 13:56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