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소아·청소년 독감 치료제 투여 후 이틀간 혼자 두지 마세요"
등록일2019-10-25

식약처 "독감 초기증상 발현 후 48시간 이내에 약 먹어야 효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독감 초기증상 발현 후 48시간 이내에 타미플루(오셀타미비르 성분 제제) 등 치료제를 투여해야 한다.


또 독감 치료제 투여 환자 중 소아·청소년에게서 신경정신계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고 추락 사례가 보고된 바 있으므로 적어도 이틀간은 환자를 혼자 둬선 안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독감 유행에 앞서 이런 내용이 담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치료제 안전사용 길라잡이' 리플릿과 카드뉴스를 제작해 배포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독감치료제는 먹는 약(오셀타미비르 성분 제제), 흡입 약(자나미비르 성분 제제), 주사제(페라미비르 성분 제제)로 나뉜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감염 후 72시간 이내에 증식하므로 초기증상 발현 또는 감염자와 접촉한 지 48시간 이내에 약을 먹어야 한다.


독감치료제를 투여한 소아·청소년 환자에게서는 경련이나 과다 행동, 환각, 초조함, 떨림 등이 나타나는 섬망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추락 사례가 보고되기도 했다.


이런 이상반응은 독감 환자 중 약을 투여하지 않은 경우에도 유사하게 나타났다는 보고가 있어 약으로 인한 것인지는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므로 보호자는 약물 투여와 관계없이 환자와 적어도 이틀간 함께 하며 문과 창문을 잠그고 이상행동 여부를 관찰해야 한다.


이번 홍보물은 독감치료제를 사용하는 소아·청소년이 안전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소아·청소년과 병·의원과 식약처 홈페이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5 10:05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